[E-핫스팟] 목표 50% '한 번 다녀왔습니다', 천호진→이민정이 전하는 가족애
[E-핫스팟] 목표 50% '한 번 다녀왔습니다', 천호진→이민정이 전하는 가족애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3.25 02:30
  • 수정 2020-03-24 16:28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 출연진들이 따뜻한 가족 드라마를 예고했다.

24일 오후 KBS 새 주말극 '한 번 다녀왔습니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천호진, 차화연, 김보연, 이정은, 이민정, 이상엽, 오대환, 오윤아가 참석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바람 잘 날 없는 송가네의 파란만장한 이혼 스토리로 시작해 결국 사랑과 가족애로 스며드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송영달(천호진)의 자녀들인 송나희(이민정), 송준선(오대환), 송가희(오윤아)까지 송가네 식구들의 이혼 이야기를 그린다.

송가네 가장 송영달로 분하는 천호진은 주말극 흥행불패를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대해 천호진은 "과한 평가를 해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다. 좋은 동료, 감독님, 작가님이 있어서 그런 거다. 이번에도 좋은 분들을 만나 또 한 번 욕심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소재 자체는 이혼이지만 꼭 이혼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우리네 사는 이야기로 받아주면 어떨까 싶다"고 전했다.

천호진은 스크루즈 영감 같은 캐릭터인 송영달로 분한다. 이에 대해 천호진은 "스크루지 영감도 뒤에 가면 반전이 나온다. 돈 때문에 동생과 생이별한 과거가 있어서 그렇다. 내가 힘들고 돈을 꿋꿋이 모아도 가족에게 안 쓰는 인물이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극중 김밥집 사장 강초연으로 분한 이정은은 '동백꽃 필 무렵'에 이어 한번 더 KBS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요즘에 미니시리즈도 많고 여러 이야기들이 있지만 '동백꽃이 필 무렵' 때 느꼈던 것처럼 사회의 가장 기본적인 구성원은 가족이다. 이 소재는 생활에 영향을 많이 미치기 때문에 건전한 가족드라마를 만든다는 취지가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존경하는 작가님, 좋으신 선배님, 동료들이 다 연기를 잘하는 분들이라 염치불구하고 꼈다. 나이가 어린 역할이라고 하기에 나이에 맞는 역할을 보여주고 싶어서 과감히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이민정은 밖에서는 냉정하지만 집안에서는 푼수기 가득한 송나희로 분한다. 그는 송나희의 매력에 대해 "집 안과 밖에서의 모습이 다르다. 이상엽과도 밖에서 부딪힐 때와 안에서 부딪힐 때의 모습이 다르다. 그게 관전포인트다"라고 설명하며 출연 계기에 대해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모든 가족들이 볼 수 있는 시간대의 따뜻한 드라마를 하고 싶었다. 훌륭한 선배님들의 참여도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송나희의 남편인 소아과 전문의 윤규진으로 분한 이상엽은 맡은 역할에 대해 "밖에서는 젠틀한데 집 안에서는 잔소리가 심하다"라고 설명하며 출연 계기에 대해 "대본이 재밌어서 고민을 길게 할 필요가 없었다. 과거 천호진과 부자사이였지만 이번에는 장인으로 나온다. 그런 관계 변화가 재미있을 것 같았다. 긴 호흡의 작품도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출연진들은 예상 시청률과 그에 따른 공약을 밝히기도 했다. 이민정은 "첫 방송 시청률은 23% 정도, 막방 시청률은 50%로 예상한다"고 말했고 첫방 예상 시청률을 넘으면 이상엽과 오대환이 스테이 홈 챌린지 영상을 올리기로 했다. 아울러 마지막 방송까지 시청률 50%가 넘을 시에는 이정은과 이민정이 김밥을 싸서 나눠주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천호진은 "힘드실 때 저희 드라마를 보고 힘내주셨으면 좋겠다. 조금이라도 위안을 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많은 시청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오는 28일 오후 7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KBS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