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강다니엘 "힘든 시기, 음악으로 긍정적 에너지 주고파" [일문일답]
'컴백' 강다니엘 "힘든 시기, 음악으로 긍정적 에너지 주고파" [일문일답]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3.24 17:36
  • 수정 2020-03-2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새 앨범 '사이언'으로 컴백한 강다니엘이 컴백 소감을 밝혔다. 강다니엘은 24일 소속사 커넥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사이언'을 발매한 심경을 일문일답으로 공개했다.

-첫 번째 솔로 미니앨범이다.

"새로운 앨범을 내고 음악과 무대를 다시 할 수 있게 되어서 기쁘고 행복하다. 컴백이지만 뭔가 초심으로 돌아간 느낌이 들기도 하다. 내겐 이번 앨범이 무척이나 소중하고 중요하기도 하고 또 한편으론 도전이기도 한 것 같다.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컴백 일정을 결정하기 쉽지 않았을 텐데.

"항상 다니티(공식 팬클럽 이름) 분들께도 말씀드리는 거지만 우선 정말 모든 분들이 건강하셨으면 좋겠다. 건강이 최우선이다. 현재의 모든 상황이 컴백하기에 완벽히 좋은 타이밍이라고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그래도 올 한해 내가 보여 드릴 것들이 많을 것 같아서 일정대로 움직여 보려고 한다. 힘든 시간을 모두 함께 이겨내고 계실 텐데, 이번 제 앨범의 음악으로 긍정적인 에너지를 드릴 수 있다면 좋겠다."

-미니 1집 '사이언'은 어떤 앨범인가.

"'사이언'은 앞으로 3부작으로 연결될 나의 컬러 프로젝트에서 챕터 1을 담당하고 있는 앨범이다. 청량하고 산뜻한 시안 컬러에 나의 꿈과 열정, 도전을 담았다."

-타이틀 곡  '2U'를 소개해 달라.

"꿈을 향해 달려가다 지치거나 조금 외로운 기분이 드는 분께 '너라는 이유만으로 사랑해 주는 사람이 곁에 있어'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곡이다. 특히 제목에 '너에게'라는 의미의 영어 구절 '투 유(To you)'와, 너라는 '이유' 이렇게 중의적 표현을 넣어 재미를 더했따. 이 봄과 굉장히 잘 어울리는 곡이라고 생각한다.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

-처음 들었을 때 어떤 느낌이었나.

"'2U'는 챈슬러가 작곡, 작사한 노래다. 처음 곡을 만들 때부터 나를 생각하고 쓰신 곡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곡의 뼈대가 채 갖추어지기도 전에 처음 듣게 됐는데 완성된 곡이 아니었는데도 불구하고 왠지 나와 잘 맞는 옷을 찾은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2U'의 포인트 안무 혹은 킬링 파트를 꼽자면.

"후렴이 시작되면서 '텔 미'라는 가사와 함께 귓가에 손을 대고 이야기를 들어주는 듯한 동작이 있다. 이 부분이 이 곡에서 가장 포인트가 되는 안무이니 꼭 놓치지 말고 봐 주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1절 시작과 함께 그루브한 느낌을 담은 안무 역시 꼭 집중해서 봐 주셨으면 한다."

-신곡 무대를 준비하면서 중점을 준 부분이 있다면.

"무대 위에서의 호흡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이 무대는 나 혼자 채우는 것이 아니라 같이 무대를 꾸며주시는 분들과 함께 해야 더 멋진 무대로 완성될 수 있기 때문에 함께 호흡하고 더 단단하게 다듬는 부분들에 집중하면서 준비했다."

-타이틀 곡 외에 가장 마음에 드는 곡과 이유는.

"너무 좋은 곡들이 많아서 하나의 앨범을 만들기 위해 곡을 추려내는 과정도 정말 어려웠다. 그 안에서 더 좋은 곡을 고르라는 질문은 더더욱 어려운 것 같다. 그래도 꼭 하나를 골라야 한다면 '인터뷰'를 꼽고 싶다. 녹음을 마친 직후 모니터 음원을 들었을 때 내 목소리가 이 곡에 가장 잘 녹아든 것 같더라."

-'컬러' 시리즈로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지.
"'컬러' 시리즈는 '가장 나 다운 나를 찾기 위한 여정'을 색으로 담아내는 시리즈다. 나만의 본연의 색을 찾기 위한 과정을 차근차근 보여 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시리즈의 첫 단추인 '사이언'에서는 긍정적이고 밝은 메시지를 전해 드리고 싶, 앞으로의 앨범들을 통해서도 각각의 색이 가진 뚜렷한 메시지와 콘셉트를 보여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지금 강다니엘의 색은 무엇일까.

"첫 미니앨범의 컬러이기도 하고 머리도 앨범 컬러에 맞춰 파란색이기 때문에, 지금 현재의 강다니엘을 색은 청록색(사이언, cyan)이라고 하고 싶다."

-2020년에 새롭게 도전하고 싶은 분야나 목표가 있다면.

"올해의 목표는 아니지만 앞으로의 '컬러' 시리즈를 마지막까지 잘 진행해 보고 싶다. 개인적인 취미 생활로는 요즘 마술에 굉장히 꽂혀 있어서 제대로 한번 배워보고 싶다."

-강다니엘의 2020년은 어떤 해가 될까.

"가장 바라는 것은 나 뿐만 아니라 모든 분들이 건강하게 보내는 것이다. 강다니엘로서는 음악적으로 한층 더 성장하는 해가 됐으면 좋겠다."

-이번 앨범을 통해 팬들에게 듣고 싶은 평가가 있다면.

"처음 솔로 데뷔 앨범을 준비하면서도 들었던 생각과 변함이 없는 부분인데 '강다니엘이 이런 곡도 소화할 수 있구나'라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 여러 장르를, 여러 색을 모두 소화하는 그런 아티스트로 성장하고 싶다."

사진=커넥트 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