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단체, 코로나19사태에 정부 긴급 지원 요청 “절체절명의 위기”
영화단체, 코로나19사태에 정부 긴급 지원 요청 “절체절명의 위기”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3.25 08:36
  • 수정 2020-03-25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영화계가 정부의 긴급 지원을 요청했다.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마케팅사협회·감독조합·여성영화인모임 등 영화단체는 25일 ‘코로나19로 영화산업 붕괴 위기,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제목의 성명문을 통해 “한국 영화산업은 지금 그 깊이조차 알 수 없는 심연 속으로 끌려들어 가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코로나19 사태 시작 후 영화 관람객은 일당 3만 명 내외에 불과하다. 매출은 지난해 동시기보다 80%나 감소하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들은 “한국 영화산업 전체 매출 중 영화관 매출이 약 80%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영화관 매출 감소는 곧 영화산업 전체의 붕괴를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영화산업 위기는 결국 대량 실업 사태를 초래하고, 이로 인해 한국 영화의 급격한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게 명약관화하다”며 “상황이 이런데도 한국 영화산업은 정부 지원에서 완전히 외면당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영화인들은 영화 정책을 담당하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가 실질적 대안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해왔다.

영화단체는▲ 다양한 금융 지원 정책의 즉각 시행 ▲ 정부의 지원 예산 편성 및 영화발전기금 등 재원을 활용한 긴급 지원 ▲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영화산업 포함이라는 3가지 사항을 문체부와 영진위에 건의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