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XM3, 계약대수 1만6천대 돌파... 계약고객 "디자인·가격 모두 만족"
르노삼성차 XM3, 계약대수 1만6천대 돌파... 계약고객 "디자인·가격 모두 만족"
  • 조윤성 기자
  • 승인 2020.03.25 09:39
  • 수정 2020-03-25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오는 9일 출시를 앞둔 SUV 신차 'XM3'의 엔진제원과 가격 등을 3일 공개했다./임민환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오는 9일 출시를 앞둔 SUV 신차 'XM3'의 엔진제원과 가격 등을 3일 공개했다./임민환 기자

[한스경제=조윤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의 SUV ‘XM3’가 출시 15일 만에 누적 계약대수 1만6000대를 돌파했다.

25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지난 2월 21일 사전계약을 시작한 이래 단 12일만에 사전계약 5500대를 기록한 바 있다. 이후 공식출시 시점인 지난 9일까지 누적 계약대수가 8542대를 달성했다.

XM3는 전체 계약대수 중에 신형 엔진 고성능 ‘TCe 260’을 가장 많은 고객들의 선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TCe 260’엔진은 전체 계약자 중 89%가 선택했다.

고급 사양에 대한 선택 비중도 여전히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TCe 260’ 계약자 가운데 최고급 트림인 RE 시그니처(Signature)를 선택한 고객이 85%로 가장 많았다.

RE 트림 계약자가 13%로 그 뒤를 이었다. ‘1.6 GTe’도 마찬가지로, 최고 트림인 LE 플러스(Plus를 선택한 고객 비중이 6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XM3 고객 중에 3분의 1 가량은 외관디자인을 선택이유(32.8%)로 꼽았다. 동급 차종에서는 찾아볼수 없는 독특한 디자인이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이 선보인 XM3는 세단처럼 날씬하면서도 SUV답게 견고한 외형으로 디자인됐다.?동급에서 가장 낮은 차체높이(1570mm)와 가장 높은 최저지상고(186mm)를 갖췄다. 사진=임민환 기자
르노삼성이 선보인 XM3는 세단처럼 날씬하면서도 SUV답게 견고한 외형으로 디자인됐다. 동급에서 가장 낮은 차체높이(1570mm)와 가장 높은 최저지상고(186mm)를 갖췄다. 사진=임민환 기자

디자인과 함께 합리적인 가격도 선택이유(21.4%)로 손꼽혔다. 주 고객층이 젊은 세대임을 감안한 결정이유로 보인다.

고급스러운 실내 내장 재질과 10.25”/9.3” 디스플레이 및 앰비언트 라이트 등 실내 디자인(15.1%)과 첨단 사양(12.6%) 등이 고객들의 마음을 움직인 결정적 요소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시각적 감성품질이 단연 우수하다는 고객들의 평가였다.

뿐만 아니라 주행성능(12.1%)도 구매 결정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숙성과 연비, 승차감 및 가속력을 두루 갖춘 ‘TCe 260’의 뛰어난 성능이 XM3 구매 고객들의 눈길을 끌었음을 보여준다.

김태준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은 “XM3는 뭔가 다른 디자인의 SUV를 기다려온 고객들에게는 단비와도 같은 갈증해소제라고 생각한다. 디자인부터 가성비, 감성품질, 첨단사양, 주행성능까지 무엇 하나 빠진 것 없이 젊은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며, “XM3를 한번 타보면 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차는 지난 3월 9일부터 전국 르노삼성자동차 영업점에서 XM3 고객 시승을 진행하고 있다. 시승에 대한 자세한 문의사항은 가까운 영업지점 또는 르노삼성자동차 고객센터(080-300-3000)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