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자동차 워셔액 에탄올 함량 표시 미흡...개선 필요”
한국소비자원 “자동차 워셔액 에탄올 함량 표시 미흡...개선 필요”
  • 김준희 수습기자
  • 승인 2020.03.25 11:46
  • 수정 2020-03-25 11:46
  • 댓글 0

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한스경제=김준희 수습기자] 한국소비자원이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워셔액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에탄올 함량이 평균 33.5%로 나타났다.

알코올에 민감한 소비자가 이를 흡입하는 경우 현기증이나 두통이 발생할 수 있음에도 불구 대부분 제품에 함량 표시가 없어 개선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조사 대상 워셔액 20개 제품 평균 에탄올 함량은 최소 23.8%~최대 36.1%로 나타났다. 이 중 13개(전체 65%) 제품은 함량 표시가 없어 소비자들이 정확한 정보를 확인하기 어려웠다.

또한 에탄올 함량을 표시한 7개 제품 중에서도 1개 제품만 표시 함량과 실제 함량이 일치했다. 나머지 6개 제품은 표시 함량과 실제 함량 차이가 최대 14.1%포인트에 달해 표시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도 필요해 보인다.

조사 대상 20개 제품 모두 워셔액 안전기준(메탄올 0.6% 이하)에 적합했으나, 이 중 5개 제품(전체 25%)은 ▲품명 ▲모델명 ▲제조연월 등 일반 표시사항 중 1개 이상을 표시하지 않았다. 1개 제품은 자가검사번호를 표시하지 않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표시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에 대해 표시 개선을 권고했다. 해당 업체들은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아울러 환경부에는 ▲워셔액의 에탄올 함량 표시 의무화 ▲워셔액에 대한 표시 관리·감독 강화도 요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