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친애저축은행, 박윤호 신임 대표이사 선임..."내실 성장 매진"
JT친애저축은행, 박윤호 신임 대표이사 선임..."내실 성장 매진"
  • 탁지훈 기자
  • 승인 2020.03.25 13:59
  • 수정 2020-03-25 13:59
  • 댓글 0

박윤호 전 JT친애저축은행 상근감사위원이 JT친애저축은행 대표로 선임됐다./JT친애저축은행 제공
박윤호 전 JT친애저축은행 상근감사위원이 JT친애저축은행 대표로 선임됐다./JT친애저축은행 제공

[한스경제=탁지훈 기자] JT친애저축은행은 박윤호 전 JT저축은행 상근감사위원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25일 밝혔다.

JT친애저축은행은 이날 오전 9시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JT친애저축은행 대표가 바뀐 것은 2012년 출범 이후 처음이다.

박 신임 대표는 2012년 8월 JT친애저축은행 사외이사로 일했다. 2013년 2월 상근감사위원을 맡은 이후 7년여간 경영 전반의 리스크를 개선시켰다. 지난해 3월부터는 JT저축은행 상근감사위원으로 근무하면서 업무 역량을 인정 받아 신임 대표로 추천받았다.

JT친애저축은행은 박 대표가 회사 경영 전반의 리스크를 개선하는 데 크게 기여했고 폭넓은 실무 경험과 전문 지식을 갖춘 저축은행 경영의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1952년생으로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클레어몬트 대학원에서 MBA를 취득해 20여년 간 한국은행에서 근무했다. 이후 하나대투증권 상근감사와 하나UBS자산운용 부사장을 거쳐 2012년 JT친애저축은행에 합류해 사외이사와 상근 감사위원을 역임하는 등 다양한 금융업종에서 금융 경험과 경영 노하우를 쌓았다. 

박 대표는 그동안의 경험을 토대로 중금리 대출 활성화를 비롯해 JT친애저축은행이 밟아온 서민경제 안정화 행보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박 대표는 “JT친애저축은행은 점점 악화돼 가는 영업환경 속에서 포트폴리오 최적화와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내실 있는 성장을 이루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서민금융사로서의 역할에 충실하며 지역경제와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