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탄희 용인시 정 후보. ‘행복한 용인 만들기 첫 번째 교통공약 ’ 발표
이탄희 용인시 정 후보. ‘행복한 용인 만들기 첫 번째 교통공약 ’ 발표
  • 최정용 기자
  • 승인 2020.03.25 16:53
  • 수정 2020-03-25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정용 기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용인시정 후보는 25일 ‘행복한 용인 만들기 첫 번째 교통공약 ’더 빠른 용인, 확 뚫린 동백‘을 발표했다.

이날 이 후보는 “꽉 막힌 동백 교통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이를위해 “우선 동백지역에서 GTX용인역과 신분당선까지 연계하는 철도망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그동안 용인은 난개발과 경부고속도로로 인한 동·서단절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어왔다”며 “동백에서 GTX를 경유해 신분당선까지 연결되는 철도망을 추진을 통해, 대안 마련을 끊임없이 요구했던 시민들의 의지를 실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 계획이 현실화될 경우 서울 강남과의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동백 주민의 숙원 사업인 영동고속도로의 동백 IC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동백 지역은 현재 8만 인구에 더해 아파트가 추가로 들어서 출퇴근길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는 상황으로, 앞으로도 동백세브란스가 상급병원으로 완성되고 의료산업단지가 들어서면 교통량이 더욱 늘어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어 노선입찰형 준공영제로 공공버스를 도입하고 ‘버스정책시민위원회’를 설치해 주민들이 원하는 노선 설계 추진 계획도 밝혔다.

이 후보는 “학생들 등하교 문제를 해결하고 810-2번, 77번 등 노선 연장과 증차를 통해 동백동에서 신분당선, 용인시청으로의 접근성을 높이겠다”며 “이를 위해 용인시 ‘버스정책시민위원회’를 설치해 구석구석 주민 편의 중심으로 버스체계를 개편할 계획”이라고 약속했다.

이와함께 국회의원실이 직접 주관하는 ‘용인(정) 교통문제협의체’를 설치해 ▲2층 광역버스 및 저상버스 추가 도입 ▲소독·스팀세차 등 클린버스 사업으로 버스 내부 청결상태 개선 등을 공약했다.

이 후보는 “앞으로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관계부처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지역현안을 해결해나갈 계획”이라며 “‘더 빠른 용인, 확 뚫린 동백’과 더불어 오늘을 시작으로 계속해서 발표할 용인 탄탄 공약 시리즈에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용인시정 선거구는 기흥구 동백1동, 동백2동, 구성동, 마북동, 보정동, 수지구 죽전1동 상현2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