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트럼프도 진단키트 요청, 신속한 개발 감사”
문대통령 “트럼프도 진단키트 요청, 신속한 개발 감사”
  • 김창권 기자
  • 승인 2020.03.25 15:02
  • 수정 2020-03-25 15:23
  • 댓글 0

"기업의 진단 역량이 코로나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 할 것"
"조만간 매주 1인당 3∼4매 마스크 공급"
문 대통령, 코로나19 진단시약 업체 방문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진단시약 업체 방문 /연합뉴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국내 기업들이 개발·생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과 관련해 "최근 민간 차원의 수출 상담과 함께 정부 차원의 진단시약 공식 요청국이 많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의 코로나19 진단시약 개발·생산 업체인 '씨젠'을 찾아 질병관리본부의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진단시약 기업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진단시약 업체 대표들로부터 현장의 어려움을 들은 뒤, 일대일 전담인력을 붙여 수출지원체계를 구축하고 바이오 분야의 스마트 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등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코로나19 대책 논의를 위한 전화 통화를 언급하며 "트럼프 대통령도 진단키트 등 방역 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다"고 전했다.

전날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했다고 소개한 바 있는데 이때 요청한 게 '진단키트'라고 문 대통령은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글로벌 공조가 아주 절실해졌다. 우리 기업의 진단 역량이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세계보건기구(WHO)가 한국을 '코로나19 대응 모범사례'로 지목한 점을 들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날 현장 방문에 함께한 씨젠, 코젠바이오텍, 솔젠트, SD바이오센서, 바이오세움 등 5개 진단시약 개발 업체를 일일이 거론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의 혁신적인 노력과 의료진의 헌신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해 가고 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여러분은 바이러스 극복의 최일선에 있다. 코로나19 방역은 여러분들로부터 시작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진단시약 기업의 신속한 대처가 국내 방역은 물론, 세계 각국의 방역에 기여하고 경제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위기 때 진짜 실력이 드러난다"고 격려했다.

이어 "이번 추가경정예산에 반영된 치료제 개발 투자와 신종 바이러스 연구소 설립뿐 아니라 바이오벤처 산업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가 적극적인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문 대통령은 마스크 공적 판매를 위한 식약처의 활동을 소개하면서 "매주 1인당 2매 공급하는 마스크를 조만간 3매, 4매로 늘려갈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가 있다"며 "개학도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공급 물량을 늘리는 것을 앞당겨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