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어서와' 김명수X신예은, 색다른 힐링 반려 로맨스 도전
[E-핫스팟] '어서와' 김명수X신예은, 색다른 힐링 반려 로맨스 도전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3.26 02:00
  • 수정 2020-03-2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어서와' 김명수와 신예은이 판타지 로맨스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25일 오후 KBS 수목극 '어서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명수, 신예은, 서지훈, 윤예주, 강훈이 참석했다.

'어서와'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전작 '단 하나의 사랑'에서 천사 역할을 소화했던 김명수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고양이로 변신한다. 극중 김명수가 분하는 홍조는 어린 시절 딱 한 번 어린 남자아이가 됐던 기억 이후 또다시 남자 어른이 되면서 이중생활을 시작하는 고양이다. 우연히 떠맡겨진 김솔아(신예은) 집에서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캐릭터다.

전작에 이어 판타지 로맨스에 도전하는 김명수는 "두 작품 다 판타지라 비슷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전혀 다르다"며 "고양이 캐릭터를 연기로 표현하는게 국내에서는 처음이라고 들었는데 지금 할 수 있는 것 중 가장 나를 잘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해서 선택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더불어 웹드라마 '에이틴'을 통해 10대들의 워너비로 떠오른 신예은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첫 지상파 주연에 도전한다. 이에 대해 신예은은 "이런 기회가 온 것만으로도 감사드린다"며 "주연이라는 자리에 부담감이 생기면 제가 가는 연기의 방향성이 흔들릴까봐 담담하고 자신감 있게 해내려고 했다"며 "떨리고 설레는 마음이 컸는데 그래도 많은 스태프와 배우들이 도와줘서 처음이지만 처음 같지 않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명수와 신예은은 두 사람의 호흡이 어떤가를 묻는 질문에 "호흡이 잘 맞는다"고 답하며 신예은은 "말이 통해서 너무 좋았고 나는 이렇게 생각하고 이 신을 이렇게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하면 '무조건 다 해. 편하게 해'라고 해줘서 부담감이나 어려움 없이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명수는 "예은이가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다. 텐션도 업 되어 있어서 보는 사람도 기운이 넘치게 해준다. 고맙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서지훈은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현장에서 웃는 날이 훨씬 많았다. 밝고 청량감 넘치는 드라마라 촬영하면서도 많이 웃었다"고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어서와'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이에 현장에 참여하지 않은 지병헌 PD는 MC를 통해 "원작의 정서를 해치지 않도록 노력했다. 설정이나 이야기가 바뀐 부분이 있지만 원작의 정서를 이어간다는 점에서 작가님과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인간과 반려동물 모두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반려의 이야기가 담기면서 로맨스가 더해진다.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작품에 대해 말했다.

마지막으로 배우들은 시청률 공약을 공개했다. 신예은은 "어제 함께 다른 스케줄을 했던 명수 선배가 7% 나왔으면 좋겠다고 했다. 나도 여기에 동의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김명수는 "시청률도 중요하지만 작품이 끝났을 때 시청자분들에게 사랑받고 공감가고 힐링을 줄 수 있는 드라마였으면 좋겠다"고 말하면서 9%가 넘으면 여의도공원에서 춤을 출 것이라고 밝혔다.

'어서와'는 25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 방송된다.

사진=KBS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