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사태' 신한금투 전 임원 긴급체포
'라임 사태' 신한금투 전 임원 긴급체포
  • 조성진 기자
  • 승인 2020.03.26 08:59
  • 수정 2020-03-26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 전 본부장, 사기·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지목
경찰이 임모 전 신한금투 PBS본부장을 긴급체포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조성진 기자] 1조6000억원 규모의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이 사건에 연루된 신한금융투자 전 임원을 25일 긴급체포했다.

26일 금융투자업계와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임모 전 신한금투 PBS본부장을 이날 긴급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한금투는 라임자산운용과 자산 운용 관련 계약을 맺은 상태에서 펀드의 부실을 알리지 않은 채 일반 투자자들에게 관련 상품을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라임 펀드 투자 피해자 중 일부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임 전 본부장을 사기·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피고발인으로 지목하기도 했다. 임 전 본부장은 현재 이 회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도 25일 오후 라임 사건 수사팀에 검사 2명을 추가 파견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수사팀은 추가 파견 검사까지 합치면 11명으로 확대된다.

앞서 지난 20일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은 "고객 투자금 손실 발생에 대한 책임이 있고 없고를 떠나 신한금융투자가 고객의 신뢰를 되찾고 빠른 정상화를 위해서는 본인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이 맞다"며 사퇴의 뜻을 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