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보건당국,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3.26 10:00
  • 수정 2020-03-26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제주·전남지역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올해 첫 확인
지난해보다 2주 빨라…어린이 예방접종 해야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비상인 가운데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가 내려졌다.

작은빨간집모기/제공=질병관리본부
작은빨간집모기/제공=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질본)는 제주, 전남지역에서 올해 첫 번째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Culex tritaeniorhynchus)’가 24일 채집됨에 따라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26일 밝혔다.

일본뇌염 주의보는 매년 일본뇌염 유행예측 사업(3~11월)에서 일본뇌염 매개 모기가 처음 채집됐을 때 발령한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2주 정도 빨라졌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리면 99% 이상이 무증상이거나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 하지만 일부에서 치명적인 급성 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이 중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일본뇌염을 예방하려면 예방접종을 하고 무엇보다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국가 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표준예방 접종 일정에 맞춰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성인도 면역력이 없고 모기 노출에 따른 감염 위험이 높은 대상자는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일본뇌염 매개모기의 활동이 시작됐으므로, 야외 활동 시와 가정에서 모기회피 및 방제요령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