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 코로나19로 굶는 아이들 위해 100만 달러 쾌척
안젤리나 졸리, 코로나19로 굶는 아이들 위해 100만 달러 쾌척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3.26 10:01
  • 수정 2020-03-2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젤리나 졸리./연합뉴스.
안젤리나 졸리./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굶주리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 원)를 기부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피플지에 따르면 안젤리나 졸리는 ‘노 키드 헝그리’(No Kid Hungry) 재단에 100만 달러를 기부했다. 이 재단은 학교 급식으로 끼니를 해결해야만 하는 아이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단체다.

안젤리나 졸리는 “코로나19로 인해 이번주 전 세계에서 10억여 명의 어린이들이 학교에 가지 못해 밥을 먹지 못하고 있다”며 “미국에서 2200만 명에 가까운 아이들이 급식 지원에 의존한다”라고 기부 이유를 밝혔다.

그동안 꾸준히 인도주의 활동을 펼친 안젤리나 졸리. 코로나19 사태 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선행을 베풀고 있다.

안젤리나 졸리는 올해 11월 개봉 예정인 마블영화 ‘이터널스’로 관객과 만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