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 미래에셋대우, “네이버, 코로나로 실적 반등 환경조성”… 목표주가 24만원
[종목] 미래에셋대우, “네이버, 코로나로 실적 반등 환경조성”… 목표주가 24만원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3.26 12:46
  • 수정 2020-03-26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미래에셋대우가 25일 네이버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4만1000원을 유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네이버 광고 부문 매출은 줄어들었지만, 전자상거래와 웹툰 부문 매출은 오히려 대폭 증가해 코로나19가 전반적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분석이다.

김창권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1분기 전자상거래 매출액 증가율은 전년동기 대비 30%로 예상된다”며 “코로나19 영향력이 반영된 2분기 실적은 더 높은 증가세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네이버웹툰 미국 주간 거래액이 1~2월 대비 3월에 15% 증가했다”며 네이버 웹툰 부문을 글로벌 시장 성장발판으로 지목했다.

사업구조 변동으로 가파른 실적 변화를 예고하기도 했다.

김 연구원은 라인(LINE)-Z홀딩스 합병과 전자상거래 매출비중 상승, 그리고 꾸준한 해외성장률을 보이는 웹툰 부분 매출을 통해 올 하반기 가파른 실적 상승을 예상했다. 라인은 2018년부터 연결 기준 네이버 실적 악화 주요 원인으로 꼽혀왔다.

이어 “코로나19 사태가 실적 전망치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전자상거래, 웹툰, 금융플랫폼 등 비대면 사업에 긍정적인 영업환경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네이버 주가는 25일 장마감기준 15만6000원으로 목표주가 24만1000원 대비 상승여력은 54.4%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