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주총, 권봉석 사장 사내이사 선임…'전자상거래 신사업' 정관 개정
LG전자 주총, 권봉석 사장 사내이사 선임…'전자상거래 신사업' 정관 개정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3.26 16:07
  • 수정 2020-03-26 16:07
  • 댓글 0

제18기 주주총회 개최, 주요 안건 원안대로 승인
권봉석 LG전자 CEO(사장). /LG전자 제공
권봉석 LG전자 CEO(사장). /LG전자 제공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LG전자가 26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권봉석 LG전자 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또 회사 정관에 ‘통신판매 및 전자상거래 관련 사업’을 추가하는 등 주요 안건을 원안대로 승인했다.

LG전자는 이날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제18기 주주총회를 열고 ▲재무제표 ▲정관 개정 ▲이사 선임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등 5개 안건을 승인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 최고경영자(CEO)인 권봉석 사장과 최고재무책임자(CFO) 배두용 부사장은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백용호 이화여대 정책과학대학원 교수는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 재선임 됐다.

또 LG전자는 1주당 배당금을 지난해와 동일한 보통주 750원, 우선주 800원으로 승인했다. 이사 보수한도는 지난해와 동일한 90억원이다.

의장직을 맡은 정도현 사장은 "올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글로벌 경기 회복이 지연될 전망"이라며 "미국 유럽 등 주요 선진국 경기 둔화세가 가중될 것"이라고 했다.

정 사장은 "씽큐, 웹오에스(OS)오토 등 서비스 소프트웨어 사업에서 기회를 발굴하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로봇 등은 지속 투자할 계획"이라며 "TV 시청 데이터, 콘텐츠 기반 광고·커머스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LG전자는 정관 개정 승인을 통해 회사 목적사항에 ‘통신판매 및 전자상거래 관련 사업’을 추가했다

LG전자는 “가전제품(광파오븐, 세탁기 등)과 함께 사용하는 식품, 세제 등 일반제품을 LG 씽큐(LG ThinQ) 앱을 통해 판매하거나 중개하는 형태의 신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반영했다”고 밝혔다.

주주총회 승인 이후 이사회는 ▲사내이사 권봉석 LG전자 CEO 사장, 배두용 LG전자 CFO 부사장 ▲기타비상무이사 권영수 LG 대표이사 COO 부회장 ▲사외이사 최준근 전 한국휴렛팩커드 대표, 김대형 전 GE Plastics Asia/Pacific CFO, 백용호 이화여자대학교 정책과학대학원 교수, 이상구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 등으로 구성된다.

LG트위타워가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안내 수칙을 알리고 있다. /이승훈 기자
LG트윈타워가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안내 수칙을 알리고 있다. /이승훈 기자

한편 LG전자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주주총회가 열린 LG트윈타워 대강당 입구에 열화상 카메라와 마스크, 손소독제 등을 비치했다. 좌석은 앞뒤로 1열, 좌우 2칸씩 띄워서 배치했다. 총 참석 인원은 100여명으로 지난해 대비 4분의 1 수준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