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신천지 법인취소 초강수… '특전대' 덜미
서울시, 신천지 법인취소 초강수… '특전대' 덜미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3.26 16:04
  • 수정 2020-03-26 16:04
  • 댓글 0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전 신천지교 사단법인 설립허가와 관련해 브리핑을 했다. /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전 신천지교 사단법인 설립허가와 관련해 브리핑을 했다. /서울시 제공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서울시가 신천지 법인 취소라는 초강수를 뒀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6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에서 신천지교 사단법인 '새하늘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 설립허가를 이날부로 취소한다고 밝혔다. 설립허가가 취소되면 해당 사단법인은 곧바로 청산 절차에 돌입해야 한다.

박 시장은 "허가 취소된 법인과 신천지교가 동일하다"며 "신천지가 특전대 활동 등 불법 전도활동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확산을 부추겼으므로 종교의 자유를 벗어난 반사회적 단체"라고 허가 취소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신천지는 모략 전도와 위장 포교 등 불법 전도를 일삼았다"며 "특전대라고 불리는 신도들이 다른 교회나 절의 신도를 포섭하는 활동 내역을 정기적으로 상부에 보고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이날 '특전대' 활동 문서도 공개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행정조사 과정에서 확보된 특전대 관련 문서도 공개했다.

박 시장은 "1월 27일자 이만희 총회장의 특별지령에는 특전대 활동을 격려하는 내용도 있다"며 "전국민이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상황에 벌어진 일"이라고 지적했다.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시기에 신천지교가 불법 전도 활동으로 지역사회 감염을 부추겼다는 것이다.

'특전대' 활동 문서가 공개됐다. / 서울시
서울시가 공개한 '12지파 특전대 운영 현황' 문서에는 교회명과 특전대원수, 활동비 지급 현황도 포함됐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공개한 '12지파 특전대 운영 현황' 문서에는 교회명과 특전대원수, 활동비 지급 현황이 적혀 있었다. 공개된 '선교부 월말보고서'에는 '이방교단 및 단체투입 현황' 항목이 있다. 해당 항목에는 타교회 특전대 투입인원과 활동내역이 상세히 적혀 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대응단계가 경계단계로 격상된 1월 27일자 이만희 총회장의 특별지령에는 특전대 활동을 독려하고 심지어 다른 교단을 정복하자는 목표를 강조한 내용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신천지 특전대가 접촉한 타종교와 교회신도들도 감염위험에 노출됐을 것으로 보고 이들 명단과 활동 내역 제출을 요구 했으나 아직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신천지에게)지금이라도 명단을 조속히, 온전히 제출할 것을 촉구한다"며 검찰의 압수수색을 요청했다.

이어 법적대응을 예고한 신천지교에 대해서는 '적반하장'이라고 성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