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산업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위해 5조원 푼다
KDB산업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위해 5조원 푼다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3.26 17:09
  • 수정 2020-03-26 17:10
  • 댓글 0

KDB산업은행이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위해 5조원 규모 자금공급에 나섰다./산업은행 제공
KDB산업은행이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위해 5조원 규모 자금공급에 나섰다./산업은행 제공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KDB산업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기업의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해 파격적인 신상품을 출시하는 등 피해기업의 자금경색 해소를 위해 적극 힘쓰고 있다.

산업은행은 그동안 국가 재난사태(메르스, 일본수출규제 등) 발생시마다 선두에서 금융지원을 시행해 온 산업은행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존 대출상품의 한계를 보완, 피해기업 앞 신속한 유동성 지원이 가능하도록 5조원 규모의 ‘힘내라 대한민국 특별운영자금’을 신규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상품은 정부의 지난 24일자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중 중소 및 중견기업에 대한 대출 확대(총 21.2조원 규모) 방침의 일환으로 출시한 것으로, 기업체당 한도는 중견기업의 경우 최대 100억원, 중소기업 및 기타기업은 최대 50억원이다. 최대 0.6%포인트의 금리우대를 적용받을 수 있다.

특히 영업점 자체 승인이 가능하도록 전결권을 대폭 완화하는 등 기존 대출심사 절차를 간소화했으며, 기존의 내부규정 등에 얽매이지 않고 유연한 예외적용을 통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자금지원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아울러 산업은행은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을 발표한 지난 2월 7일 이후 코로나19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지난 24일까지 신규 운영자금 대출, 기존대출 기한연장, 수출입 금융지원 등 총 4267억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연초 자금공급을 더욱 확대해 올해 들어 이달 24일까지 총 14.2조원의 자금을 공급하는 등 국가 경제의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 노력 중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신상품 출시외에도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해 코로나19로 인한 실물 및 금융 부문의 위기 극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