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 한화투자증권, "SK케미칼, 코로나백신 단독 입찰…목표가 상향"
[종목] 한화투자증권, "SK케미칼, 코로나백신 단독 입찰…목표가 상향"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3.27 09:39
  • 수정 2020-03-27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케미칼 사옥. /SK케미칼 제공
SK케미칼 사옥. /SK케미칼 제공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한화투자증권은 27일 SK케미칼의 목표주가 11만원으로 상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SK케미칼 자회사인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질병관리본부 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부분 단독입찰 업체로 선정됐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개발분야는 '합성항원 기반 코로나19 서브 유닛 백신 후보물질 개발'이다. 동물시험 완료한 뒤 이르면 9월 임상에 돌입한다.

신재훈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백신 공급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중국에 연내 다양한 종류의 백신에 대한 기술이전을 계획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대상포진 백신 ‘스카이 조스터’, 인플루엔자 백신 ‘스카이 셀 플루’를 필두로 하여 다양한 프리미엄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며 "SK바이오팜이 미국 FDA에 승인 받은 엑스코프리의 판권도 동사가 가져올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백신 단독입찰 업체인 SK바이오사이언스의 잠재력을 기대한다"며 "그린케미칼(Green Chmical)과 라이프사이언스(Life Science) 사업본부의 영업가치 1조7000억원, 차세대 폐렴구균 백신의 파이프라인 가치 1210억원을 감안해 목표주가를 상향했다"고 설명했다.

신 연구원은 SK케미칼의 투자의견을 '매수'를 제시했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24일 항혈소판제 '리넥신'을 세계최초로 서방정 제형으로 생산해 시판에 들어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