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최근 입국한 5개 구단 외인들에 2주간 '자가 격리' 지시
KBO, 최근 입국한 5개 구단 외인들에 2주간 '자가 격리' 지시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3.27 10:50
  • 수정 2020-03-27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외인 살라디노-라이블리-뷰캐넌(왼쪽부터).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이 최근 각 팀에 합류한 외국인 선수 모두에게 2주간 자가 격리를 지시했다.

KBO 사무국은 26일 오후 삼성 라이온즈, KT 위즈, 한화 이글스, LG 트윈스, 키움 히어로즈 5개 구단에 외국인 선수를 2주간 자가 격리하라고 통보했다. 이들은 입국일로부터 14일간 자택 또는 현재 머무는 숙소에서 자가격리한 뒤 팀 훈련에 합류할 수 있다. KBO는 관련 세부 사항에 대해 27일 오전 각 구단에 전달할 예정이다.

5개 구단 외국 선수들은 국내에서 확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를 피해 스프링캠프 후 한국이 아닌 고국으로 갔다. 그러나 최근 국내에서 코로나19 감염자 증가가 안정화에 접어든 반면 미국, 유럽 등은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했다. 특히 미국의 상황이 심각해졌다. 미국과 호주 정부가 해외여행 금지가 내리는 등 한국행 자체가 불가능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각 구단은 외국 선수들을 예정보다 일찍 호출했다.

KT 외인 삼총사는 23일, 삼성 외국 선수들은 24일에 각각 입국했다. LG 트윈스도 타일러 윌슨을 시작으로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는 23일, LG 외국인 투수 케이시 켈리는 25일에 각각 한국에 도착했다.


한화 외인 세명은 각각 25일과 26일 미국과 호주에서 들어왔고, 26일엔 키움 외국인 선수 3명이 동반 입국하며 5개 구단 외인들이 모두 한국에 들어왔다.

입국 후 코로나19 검사를 한 외국 선수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일부 선수는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LG 윌슨과 라모스는 26일부터 팀 훈련에 합류했다. 

그러나 KBO가 코로나19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선제 조처로 자가격리 의무화를 결정하면서 외국 선수들은 당분간 팀 훈련에 참가할 수 없게 됐다. 4월 7일부터 열릴 구단간 평가전에서도 외국 선수들의 초반 결장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날벼락을 맞은 5개 구단은 이번 조치에 대해 수긍하면서도 KBO 사무국의 명확한 설명을 듣고자 31일 실행위원회 개최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