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 궈밍쩡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
유안타증권, 궈밍쩡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3.28 12:25
  • 수정 2020-03-28 12:29
  • 댓글 0

유안타증권은 27일 궈밍쩡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연합뉴스
유안타증권은 27일 궈밍쩡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유안타증권이 궈밍쩡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한다.

유안타증권은 지난 27일 전자공시를 통해 기존 서명석 대표이사의 임기 만료로 인해 궈밍쩡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궈밍쩡 대표는 유안타증권 본사 소재지인 대만 출신으로, 유안타아시아인베스트먼트 사장, 유안타증권 대만 전무, 유안타파이낸셜홀딩스 기업금융 총괄 임원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 3월 현재의 유안타증권 신임 대표로 선임됐다. 

한편, 지난 2013년 말부터 유안타증권을 이끌어온 서 대표는 7년 만에 대표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서 대표는 1986년 동양증권에 입사해 투자전략 팀장, 리서치센터장, 경영기획본부장, 부사장 등을 거쳐 대표로 취임했다. 2014년 동양증권이 유안타증권에 인수된 이후에도 2017년 한 차례 연임에 성공해 올해까지 대표이사 임기를 채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