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영 용인시갑, '반도체클러슽터 비상대책위' 정책제안 간담회
오세영 용인시갑, '반도체클러슽터 비상대책위' 정책제안 간담회
  • 최정용 기자
  • 승인 2020.03.28 14:33
  • 수정 2020-03-28 14:33
  • 댓글 0

[한스경제=최정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오세영 용인시갑 후보는 27일 엄교섭 경기도의원, 남홍숙 용인시의회 부의장, 김진석, 안희경 용인시의원과 함께 원삼농협에서 반도체클러스터 연합비상대책위원회의 정책제안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오세영 용인시갑 국회의원 후보는 27일 엄교섭 경기도의원, 남홍숙 용인시의회 부의장, 김진석, 안희경 용인시의원과 함께 원삼농협에서 반도체클러스터 연합비상대책위원회의 정책제안 간담회를 개최했다./사진=오세영 선거사무소
더불어민주당 오세영 용인시갑 국회의원 후보는 27일 엄교섭 경기도의원, 남홍숙 용인시의회 부의장, 김진석, 안희경 용인시의원과 함께 원삼농협에서 반도체클러스터 연합비상대책위원회의 정책제안 간담회를 개최했다./사진=오세영 선거사무소

이날 오 후보는 “원삼반도체클러스터를 세계적인 첨단단지로 육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원삼지역은 역사적으로 독립운동 성지와 전통적인 자연힐링 지역으로 보존 가치도 매우 높은 지역으로 용인의 균형발전과 미래세대를 위해서는 아주 좋은 기회”라며 “주민들이 현실적 가격으로 보상이 이루어지고 이에 따른 양도소득세 등 각종 세금에서 특별혜택이 있어야 하는데 공감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경기도, 용인시, SK측과 솔로몬의 지혜를 발휘하여 속 시원하게 해결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반도체클러스터뿐만 아니라 배후도시 조성과 폐수 등을 활용하는 스마트팜의 중심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용인반도체클러스터는 오세영의 정책공약에 반영했듯이 이천~원삼~안성~평택을 잇는 철도를 연결하는 중부고속도로 배후도시로 가치가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