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밍 성폭행 논란’ 정신과의사 김현철, 27일 사망
‘그루밍 성폭행 논란’ 정신과의사 김현철, 27일 사망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3.28 13:14
  • 수정 2020-03-28 13:15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환자와의 그루밍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정신과 전문의 김현철이 사망했다.

28일 스포츠경향은 김현철이 27일 사망한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향년 45세.

이날 오전 대구의 A병원 측은 “어제(27일) 김현철이 사고사로 사망해 안치 중이다”라고 밝혔다. 사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A병원 측에 따르면 김현철의 시신은 사망 원인과 관련해 검사 지휘가 있어 가족 동의 하에 다른 곳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김현철은 2013년 MBC ‘무한도전’에 출연해 유명세를 얻었다. 2017년 11월에는 배우 유아인을 향해 “급성 경조증인 것 같다”고 해 화제의 인물이 되기도 했다.

환자와의 그루밍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적도 있다. 환자 A 씨는 지난해 5월 방송된 MBC 'PD수첩'에서 김현철로부터 성적으로 착취당했다고 주장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