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라비, 포르쉐 접촉사고 미담 전말 공개
‘아는형님’ 라비, 포르쉐 접촉사고 미담 전말 공개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3.28 23:22
  • 수정 2020-03-28 23:22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아는 형님' 라비가 자신의 포르쉐 차량 접촉사고 미담을 언급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김준현·홍현희·라비·부승관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라비의 미담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라비는 자신의 포르쉐 차량 접촉사고를 낸 상대방을 선처해준 바. 라비는 "한 커플이 전동 킥보드를 타다가 주차된 차를 찌그러트렸는데, 보상을 받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사실은 해당 커플이 SNS 상에 공개하며 화제가 됐다. 당시 라비가 커플에게 보낸 메시지 중 '라비랑 그루블린 음악 많이 사랑해주시면 저는 충분할 것 같습니다'라는 내용이 공개되자 멤버들은 "이 정도면 알려지기 원했던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라비는 "여동생이 있는데 동생 또래 같이 느껴졌다. (미담이) 알려지길 바란 건 아니지만 그렇게 숨겨지길 바란 것도 아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부승관은 "압구정 로데오에서 라비를 본 적이 있다. 같이 밥 먹자고 했는데 형이 거절을 안 했다. 삼겹살 먹다가 '밥은 저희가 사겠다'고 했는데 결제를 해줬다"며 "오늘 출연을 위해 미리 계산된 행동이 아니었을까 싶다"고 농담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