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회장 "주총 결과 받들어 새 출발... 솔선수범 할 것"
조원태 회장 "주총 결과 받들어 새 출발... 솔선수범 할 것"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3.29 09:25
  • 수정 2020-03-29 09:28
  • 댓글 0

"늘 부채의식을 갖고 사회에 더욱 환원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한진그룹 제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한진그룹 제공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 27일 진행된 한진칼 주주총회의 결과를 새로운 한진그룹으로 도약하는데 밑거름으로 삼고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위기 극복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9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주주에게 보내는 메세지를 통해 "현 경영진에 아낌없는 신뢰를 보내주신 주주여러분과 여러 관계기관, 한마음 한 뜻으로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한진그룹 전 임직원들과 어려운 상황에도 상생의 정신을 바탕으로 힘을 보태주신 노조관계자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앞서 열린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출석 주주 과반(56.67%)의 찬성으로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했다.

이어 "이번 주주총회는 그 어느 때보다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 속에 치러졌다. 그 과정은 주주들과 직원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듣는 계기가 됐다"며 "한진그룹은 이제 그런 국민 여러분의 뜻을 받들어 새로운 마음으로 출발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코로나19의 여파로 대한항공의 항공기 90% 발이 묶이는 상황에 처하자 위기 극복을 위해 한진그룹 전 임직원이 전력을 다해야 할 때임을 강조했다. 

조 회장은 "항공산업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했던 커다란 위기에 직면해 있다. 이 같은 위기의 파고를 넘기 위해 전 임직원들과 함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으로 뼈를 깎는 자구 노력도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에 발표한 송현동 부지 등 유휴자산 매각과 더불어 이사회와 협의해 추가적인 자본 확충 등으로 회사의 체질을 한층 더 강화하는 설명이다. 

대한항공은 다음 달부터 경영 상태가 정상화할 때까지 부사장급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촉발된 위기는 단일 기업이나 산업군만의 노력으로는 극복이 어려운 점을 감안할 때, 회사의 자구 노력을 넘어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시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호소했다. 

조 회장은 이어 "대한항공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적 항공사로서 이와 같은 난국을 헤쳐나가기 위해서 가장 먼저 앞장서겠습니다. 솔선수범해 혼신의 힘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경영환경이 정상화되면 국가 기간산업으로서의 소명의식을 바탕으로 국가와 국민 여러분을 위해 더욱 헌신해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신 것에 대해 늘 부채의식을 갖고 사회에 더욱 환원하는 기업이 되도록 하겠다"라며 "이번 한진칼 주주총회를 통해 보내주신 신뢰는 이 위기를 잘 극복하라고 저희에게 주신 기회임을 다시 한번 명심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