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KGC인삼공사 브라운 “아쉬운 KBL 조기 종료… 팬 덕에 즐거웠던 시즌”
안양 KGC인삼공사 브라운 “아쉬운 KBL 조기 종료… 팬 덕에 즐거웠던 시즌”
  • 이상빈 기자
  • 승인 2020.03.30 00:01
  • 수정 2020-03-29 16:13
  • 댓글 0

브랜든 브라운, 한국 떠나기 전 마지막 인터뷰
안양 KGC 인삼공사 브랜든 브라운. /KBL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안양 KGC 인삼공사 외국인 센터 브랜든 브라운(35)이 한국을 떠나기 전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끝까지 팬들을 생각하는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브라운은 27일 구단과 출국 전 인터뷰에서 “좋은 시즌이었다. 비록 우리가 우승을 기대할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시즌이 조기 종료된 점은 아쉽다”며 “이 상황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없지만 다음 시즌엔 올해 시작한 일을 마무리하기 바란다”고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를 돌아봤다.

브라운은 올 시즌 42경기에서 평균 23분38초를 뛰고 18.4득점 9.8리바운드 2.8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특히 득점 부문 전체 5위에 오르며 KGC가 3위로 시즌을 마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한국농구연맹(KBL)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중도 종료하면서 브라운의 올 시즌도 끝을 맺었다.

브라운이 꼽은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는 1월 25일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전(72-70 승)과 1월 27일 서울 SK 나이츠전(76-70 승)이다. 그는 “전자랜드전에선 저의 역전 덩크슛으로 승리했다”며 “SK전은 고(故) 코비 브라이언트(1978~2020)가 사망하고 다음날 치렀다. 40득점하고 승리했다”고 설명했다. 향후 계획과 관련해선 “중국 리그에 진출하거나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한 달간 휴가를 보낼 예정이다. 일단 발리에 가서 휴식하며 올 시즌을 돌아보고 앞으로 어떻게 할지 생각해보려 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브라운은 팬들을 향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저는 팬들을 사랑한다. 팬들과 소셜미디어로 소통하는 것을 좋아한다. 팬들이 없으면 농구가 이전처럼 전 세계적으로 큰 산업이 되지 못했을 것이다”며 “무엇보다 관중 없이 경기를 뛰는 것은 재미가 없었다. 저는 우리가 덩크 등 멋진 슛을 성공하거나 좋은 플레이를 할 때 팬들의 환호성으로부터 힘을 얻는다. 저는 언제나 팬 친화적인 사람”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하다. 여러분 덕분에 이곳에서 뛰는 게 즐거웠다. 많은 팬이 찾아와 경기 승패에 상관없이 응원해줘서 감사했다”며 “다음 시즌엔 코로나19가 사라져서 여러분을 만나고 악수도 하길 바란다. 인스타그램 팔로도 부탁한다. 유일한 소셜미디어 계정이다. 팔로어 5000명을 만들어 보자”고 유쾌하게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