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미나, 스페인 방송서 한국 코로나19 방역 홍보 "최고 모범사례"
손미나, 스페인 방송서 한국 코로나19 방역 홍보 "최고 모범사례"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3.30 10:28
  • 수정 2020-03-30 15:33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KBS 아나운서 출신 작가 손미나가 스페인 방송에 출연해 한국의 코로나19 방역에 대해 이야기했다.

손미나는 최근 스페인 국민 아나운서 수사나 그리소가 진행하는 시사토크쇼 ‘국민의 거울’에 출연해 한국의 코로나19 방역과 대응법의 우수성에 대해 전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이 공개되는 것이 사생활 침해라는 의견에 대해서 “개인정보는 일체 유출되지 않는다”며 “동선 공개는 추가 감염을 막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자기도 모르게 확진자와 같은 장소에 머물렀던 사람이 있다면 얼른 가서 검사를 받을 수 있는 효과도 있다”고 짚어냈다.

손미나는 유려한 스페인어와 조리있는 전달법으로 시선을 끌었고 인터뷰 후 수사나 그리소는 “한국은 시민정신과 철저하고 완벽한 방역의 최고 모범사례다. 이 사례는 역사에 기록될 것 같다”는 평까지 남기기도 했다.

이후 유럽 등에서 손미나의 인터뷰가 화제를 모았고 그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한민국이 시민정신과 방역에 있어 전세계의 최고 모범케이스라고 감탄하며 부럽다고 입을 모으는 스페인 기자들 덕에 보람있었다. 한국인임이 새삼 자랑스러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소리도 잘 안 들리고, 열악한 환경이었지만, 또 워낙 급박한 상황이라 사전 질문을 받지 못해 어려움이 있었지만 우리나라의 상황을 최대한 잘 전달하고 위로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KBS 24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인 손미나는 지난 2007년 퇴사 후 여행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사진=손미나 유튜브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