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영유아 가정 내 돌봄 놀이 꾸러미 지원
하나금융그룹, 영유아 가정 내 돌봄 놀이 꾸러미 지원
  • 탁지훈 기자
  • 승인 2020.03.30 14:52
  • 수정 2020-03-30 14:52
  • 댓글 0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 백선희 육아정책연구소 소장(사진 왼쪽에서 세번째), 양진옥 굿네이버스 회장(사진 왼쪽에서 네번째)외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하나금융그룹 제공
(왼쪽 두번째부터)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백선희 육아정책연구소 소장, 양진옥 굿네이버스 회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하나금융그룹 제공

[한스경제=탁지훈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영유아 가정 내 돌봄 놀이 꾸러미를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하나금융은 이날 서울시 중구 명동사옥에서 육아정책연구소,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와 함께 이 같은 내용의 행사를 가졌다.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병 확산으로 유치원, 어린이집 등 보육시설의 개원이 연기됐다. 이에 이번 지원은 가정 내 자녀의 돌봄도 장기화됨에 따라 놀이물품과 방법을 제공해 외부활동이 제한된 영유아들의 신체활동 부족문제를 해결하기 위함이다.

기증되는 놀이꾸러미는 영유아가 부모와 함께 집에서 안전하게 할 수 있는 점토, 플레이콘, 색스카프, 촉감공, 스티커 등이 있다. 또 코로나 재난 피해지역인 대구지역 영유아 가정 1200여 세대에 기증하기로 했다.

김정태 회장은 “하나금융은 양질의 보육 환경에서 어린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돕고 심각한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어린이집 100호 건립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며 “보육문제에 항상 관심으로 살펴보는 가운데 코로나19로 보육시설 이용이 어렵다는 소식을 듣고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백선희 육아정책연구소 소장은 “사회는 아이들이 어떠한 상황에서도 즐겁고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서로 다른 분야의 세 기관이 함께 뜻을 모은 만큼 대구지역의 영유아와 가족들에게 큰 응원으로 전해지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양진옥 굿네이버스 회장은 “취약계층 영유아에 대한 지원이 시급한 상황에서 힘을 보태주신 하나금융과 육아정책연구소에 감사드린다”며 “아동 권리를 최우선으로 지역사회와 협력하여 돌봄 공백을 채울 수 있는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