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또' 연기
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또' 연기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3.30 13:51
  • 수정 2020-03-30 13:51
  • 댓글 0

2020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또다시 연기됐다. 연합뉴스
2020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또다시 연기됐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대웅 기자] 오는 6월 개최예정이던 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다시 연기된다.

국제탁구연맹(ITTF)은 지난 29일 소집된 집행위원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오는 6월까지 예정되었던 모든 국제대회를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ITTF는 코로나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면서 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의 일정을 확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공동 조직위원장은 30일 “코로나 바이러스로부터 선수단 및 임원, 탁구팬 보호를 위해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불가피하게 연기되지만 대회 자체가 취소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국제탁구연맹의 확약이 있었다”고 말했다. 조직위원회는 대회가 재차 연기됨에 따라 부산시, 벡스코와 일정 조율에 나서면서 대한탁구협회 직원 및 부산시 파견 공무원 중심으로 조직을 꾸려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계약이 만료된 전문 인력에 대해서는 대회 확정 후 재선발 할 계획이다.   

한편 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당초 3월 22일 개막, 29일까지 부산 벡스코 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개막 20여일을 앞두고 6월 21~28일로 연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