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망 알뜰폰 사업자에 개방… 월 3만원대로 서비스 이용
SKT, 5G망 알뜰폰 사업자에 개방… 월 3만원대로 서비스 이용
  • 김창권 기자
  • 승인 2020.03.30 15:35
  • 수정 2020-03-30 15:35
  • 댓글 0

6개 사업자에 두 개 요금제 제공
SK텔레콤, 알뜰폰에 5G 요금제 개방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알뜰폰에 5G 요금제 개방 /SK텔레콤 제공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KT·LG유플러스에 이어 SK텔레콤도 알뜰폰에 5G 요금제를 개방한다.

SK텔레콤은 스마텔·아이즈비전·프리텔레콤·에스원·SK텔링크·큰사람 6개 알뜰폰 사업자에게 5G 요금제를 도매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SK텔레콤이 알뜰폰에 도매로 제공하는 5G요금제는 데이터 200GB를 제공하는 ‘5GX스탠다드(월 7만5000원)’와 9GB를 제공하는 ‘슬림(5만5000원)’ 2가지다. 2가지 요금제는 알뜰폰에선 200GB가 6만800원부터 7만원까지 제공되며, 9GB는 3만7400원부터 5만원까지 요금제로 제공된다.

5G알뜰폰 요금제가 제공하는 기본 데이터 등 모든 혜택은 SK텔레콤 모(母) 요금제와 동일하다.

이외에도 SK텔레콤은 중소 알뜰폰 사업자들과의 상생을 위해 선불 정액요금제의 도매대가·소비자 충전비용을 인하하는 지원책도 마련했다.

선불 정액요금제는 유학생 등 국내를 찾는 외국인들이 주로 찾는 알뜰폰 상품이다. SKT는 9개 중소 알뜰폰 사업자를 대상으로 오는 5월까지 선불 알뜰폰 주력 상품 ‘안심데이터 300’의 도매대가를 기존 대비 25% 저렴하게 제공하고 고객의 충전 요금도 기존 3만9000원에서 3000원 인하한다.

김지형 SKT 유통2본부장은 “SKT의 우수한 5G 서비스를 더욱 많은 고객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알뜰폰 사업자들과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