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대란 현실화…2월 사업체 종사자 증가율 ‘역대 최저'
고용 대란 현실화…2월 사업체 종사자 증가율 ‘역대 최저'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3.31 13:54
  • 수정 2020-03-31 14:13
  • 댓글 0

숙박·음식·여행·공연업 등 감소…대구·경북 지역도 포함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 증가 폭이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져 코로나 19에 따른 고용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연합뉴스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 증가 폭이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용 대란이 현실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달 국내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 수의 전년 동월 대비 증가 폭이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31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20년 2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을 기준으로 국내 1인 이상 사업체의 종사자는 1848만8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6만3000명(0.9%)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는 월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를 시작한 지난 2009년 이후 가장 작은 증가 폭이다. 증가율도 역대 최저였다.

임서정 노동부 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2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감염병 위기 경보가 1월 27일 '경계'로, 2월 23일 '심각'으로 격상된 이후 처음으로 집계된 사업체 고용 지표"라며 "코로나19의 영향이 조금씩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지난달 말 상용직 노동자는 1569만4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6만6000명(1.1%) 증가했고 임시·일용직은 167만8000명으로, 3만8000명(2.3%) 늘었다. 일정한 급여 없이 판매 실적에 따라 수수료를 받는 사람을 포함한 기타 종사자는 111만7000명으로, 4만1000명(3.5%) 감소했다.

300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291만명으로, 6만5000명(2.3%) 증가했으나 300인 미만 사업체 종사자는 1557만9000명으로, 9만8000명(0.6%) 늘어나는 데 그쳤다.

300인 미만 사업체 종사자의 전년 동월 대비 증가 폭은 지난 1월(22만1000명)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소규모 사업체부터 고용 위기에 진입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특히 30인 미만 영세 사업체 종사자의 증가 폭이 11만명에 그쳐 1월(22만8000명)보다 대폭 줄었다.

업종별로 보면 호텔업을 포함한 숙박·음식점업 종사자가 120만8000명으로, 5만3000명(4.2%) 급감했다. 여행업과 렌터카업을 포함한 사업시설·임대서비스업 종사자(113만2000명)는 1만2000명(1.0%) 감소했고 공연업을 포함한 예술·스포츠서비스업(31만1000명)도 6000명(2.0%) 줄었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산의 직격탄을 맞은 업종이다. 여행업, 관광숙박업, 관광운송업, 공연업 등은 고용이 급감할 것으로 우려돼 특별고용지원 업종으로 지정됐다.

사업체 종사자 증감을 시·도별로 보면 종사자가 감소한 지역은 대구, 경북, 경남, 부산 등 4곳이었다.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대구와 경북에서 각각 1000명, 2000명 줄었다. 주로 숙박·음식업과 도·소매업 종사자가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임서정 차관은 "앞으로 코로나19가 우리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이 더욱 광범위한 계층에서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정부가 발표한) 고용 안정 대책의 효과를 국민이 빠르게 체감할 수 있도록 적시 집행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