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교육부, 학년별 순차적 온라인 개학...수능도 2주연기 결정
[종합] 교육부, 학년별 순차적 온라인 개학...수능도 2주연기 결정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3.31 14:06
  • 수정 2020-03-31 14:06
  • 댓글 0

교육부, "수능은 12월 3일에 시행"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교육부가 코로나19위기에 대응하기위해 다음 달 6일 예정된 등교 개학을 추가로 연기하는 대신, 온라인 개학을 결정했다.

유은혜 교육부 부총리는 31일 2시 브리핑에서 “교육부는 현 시점에서 등교 개학이 어렵다고 판단했고, 원격교육을 통한 정규수업으로 학생의 학습 공백을 해소하고, 코로나 19위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자 온라인 개학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4월9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시작하며 △4월16일 고등학교 1~2학년 △중학교 1~2학년 및 초등학교 4~6학년 △4월20일 초등학교 1~3학년 학생 순으로, 시차를 두고 온라인 개학을 실시한다.

또 온라인 개학 초기 적응기간은 수업일수에 포함하고, 온라인 개학 기간에 학생의 등교는 중지된다.

교육부가 개학 연기를 결정하면서 2021학년도 대입 일정 역시 변동된다. 2021학년도 대입 일정을 조정, 수능은 12월3일에 시행(2주 연기)하고 수시 학생부 작성 마감일은 9월16일로 변경한다.

변경된 수능 시행일 등을 반영한 대입전형일정 변경안은 올 4월 중 확정해 발표될 예정이다. 대입전형일정 변경안에 따르면, 기존 공표될 일정보다 수시 모집기간은 3일 안팎, 정시 및 추가모집 기간은 11일 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또 원격교육 시범학교(490개교) 운영을 통해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1만 커뮤니티’에 공유해 교원의 원격수업 역량을 제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