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연장이냐 은퇴냐... 갈림길에 선 '리빙 레전드' 양동근
현역 연장이냐 은퇴냐... 갈림길에 선 '리빙 레전드' 양동근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3.31 14:07
  • 수정 2020-03-31 14:07
  • 댓글 0

양동근(가운데). /OSEN
양동근(가운데).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프로농구의 살아있는 전설 양동근(39ㆍ울산 현대모비스)이 현역 연장과 은퇴의 갈림길에 서 있다.

지난해 현대모비스와 1년 계약을 한 양동근은 2019-2020시즌을 마치고 다시 자유계약선수(FA)가 됐다. 자연스럽게 그의 다음 시즌 거취에 관심이 쏠린다.

양동근은 ‘리빙 레전드’이자 ‘모비스의 심장’으로 불린다. 한양대를 졸업하고 2004년 프로농구 무대에 뛰어든 그는 지난 시즌까지 줄곧 현대모비스에서 뛰었다. 6번이나 팀을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끌며 ‘모비스 왕조’의 일등공신 노릇을 했다. 2005년 신인상을 시작으로 플레이오프 MVP 3번, 정규리그 최우수선수상(MVP) 4번을 받았다. KBL 역사상 양동근보다 MVP를 많이 수상한 선수는 없다. 철저한 자기관리로 후배들에게 모범이 되는 선수다.

그러나 한국 나이로 불혹이 된 양동근도 세월의 흐름을 피해가진 못했다. 매시즌 평균 30분 이상을 뛰던 양동근은 2시즌 연속 20분대 출전 시간을 기록했다. 여전히 리그 최고 수준의 기량을 유지하고 있지만, 예전처럼 왕성한 활동량을 기대하긴 힘들다.

양동근의 현역 연장 여부는 팀 사정과 맞물려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시즌 주축 선수인 라건아(31)와 이대성(29)을 내보내는 대형 트레이드를 단행하며 리빌딩을 선언했다. 전주 KCC에서 데려온 김국찬(24)과 유망주 서명진(21) 등 베테랑보다는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며 세대교체 작업을 진행했다.

양동근이 현역 생활 내내 함께한 유재학(57) 감독도 2019-2020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됐다. 현대모비스 구단은 유 감독과 재계약을 고민하고 있다.

한 매체는 31일 오전 양동근이 은퇴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현대모비스 구단은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구단 관계자는 지난달 31일 본지와 통화에서 “아직 감독님과 선수가 향후 거취에 관해 얘기를 나누지 않은 상태다. 우선 선수와 허심탄회하게 얘기를 해 봐야 알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