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국 포천시장, 전 시민 대상 40 만원 재난기본소득 지급
박윤국 포천시장, 전 시민 대상 40 만원 재난기본소득 지급
  • 백지혜 기자
  • 승인 2020.03.31 15:29
  • 수정 2020-05-25 09:57
  • 댓글 0

<br>

[한스경제=백지혜기자] 포천시가 코로나19로 인한 비상경제 대책으로 전 시민 대상 40만 원씩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계획하고 있어 화제다. 특히 포천시는 인구 15만 명의 소규모 도시로 재정자립도 역시 취약함에도 이같은 파격적 지원안을 마련, 박윤국 포천시장의 통 큰 결정에 눈길이 모아지고 있다.

포천시 관계자는 "어려운 재정 형편이지만 파멸적 경제난에 봉착한 시민들을 위해 시 재원을 최대한 아껴 눈물겨운 고통분담에 나서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내용이 실행되면 지급 대상을 선별하지 않고 전체 주민에게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으로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최고 금액을 기록케 된다.

31일 시 관계자에 따르면 박윤국 시장과 조용춘 포천시의회 의장은 600억 원의 재원을 마련하고, 시민 15여만 명에게 각 4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다음 달 2~3일 포천시의회 임시회를 개최,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안을 통과시킬 계획이다.

여기에 경기도 차원의 재난기본소득 10만 원이 추가되면 포천시민은 5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수령한다. 시 관계자들의 소식을 종합하면 이같은 성과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발빠른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타 시·군보다 먼저 시행하고자 하는 박 시장 의지의 결합으로 해석된다.

한편 청정지역인 포천시는 3월30 일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단 한 명도 없어 타 지역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