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경전철 31일 총파업...용인시 "열차 정상 운행"
용인경전철 31일 총파업...용인시 "열차 정상 운행"
  • 최정용 기자
  • 승인 2020.03.31 15:02
  • 수정 2020-03-31 15:12
  • 댓글 0

[한스경제=최정용 기자] 용인시는 31일 용인경전철 노조가 이날 오전 4시 총파업에 돌입했지만 열차는 정상적으로 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무인으로 운전하는 경전철의 특성을 살려 비노조원과 대체인력 등 비상인력을 투입해 파업과 무관하게 경전철 운행에는 차질이 없다고 덧붙였다.

총파업에 대비해 시는 30일부터 도시철도과 내에 비상운영 상황실을 설치하고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는 등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비했다꼬 설명했다.

용인경전철 노·사는 지난 2019년 2월부터 41회의 단체교섭을 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으며 노조는 지난해 12월 30~31일 전면파업을 예고했으나 같은 달 30일“사측과 임·단협에 잠정합의했다”며 파업을 철회했다.

그 후 노조 측은 지난해 12월 30일에 합의한 잠정합의(안)을 처리하라고 요구했지만 사측은 최종 승인 절차 이후 서명을 하기로 노사가 합의했으며 잠정합의(안) 일부를 수정해야 서명할 수 있다고 주장해 다시 노·사가 팽팽히 맞섰다.

결국 노조는 지난 2월14일과 17일, 지난 26일 등 세차례에 걸쳐 부분파업을 단행한 데 이어 이날 총파업에 돌입했다.

박형열 도시철도과장은 “노조의 파업에도 불구하고 경전철은 차질 없이 운행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모든 시민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만큼 노사가 합심해 시민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해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