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750선 탈환...美 추가 부양책 기대에 개인 ‘매수’
코스피, 1750선 탈환...美 추가 부양책 기대에 개인 ‘매수’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3.31 16:47
  • 수정 2020-03-31 16:48
  • 댓글 0

국내 증시가 개인 매수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연합뉴스
국내 증시가 개인 매수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국내 증시가 개인 매수세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미 정부가 추가 부양책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3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7.52포인트(2.19%) 상승한 1754.64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22.17포인트(1.29%) 오른 1739.29에서 출발한 뒤 상승 곡선을 그렸다. 

투자 주체별로는 개인이 홀로 3878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2911억원, 733억원 어치를 팔아치웠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도 대부분 올랐다. 특히 제약 대장주인 셀트리온(23.78%)의 상승세가 돋보였다. 이날 업종별 시세는 제약이 13.51% 상승하며 코스피 지수를 끌어올렸다. 

삼성바이오로직스(7.11%)와 셀트리온(23.78%), 네이버(4.62%), LG화학(0.66%), 현대차(3.86%), LG생활건강(1.82%), 삼성물산(1.47%)도 올랐다. 반면 삼성전자(-0.21%)와 SK하이닉스(-0.48%)는 떨어졌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26.96포인트(4.97%) 오른 569.07로 종료했다. 

투자자별 동향을 살펴보면 개인이 1883억원 어치를 홀로 사들였다. 외국인은 997억원, 기관은 763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 상승 영향으로 국내 증시도 장 초반부터 강세를 보였다”며 “코로나19 이후 수혜 업종이 강세를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코로나19에 대응해 2조2000억달러(약 2700조원) 규모의 수퍼 부양책을 내놨던 미국은 추가 부양책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