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호, 영화 ‘소방관’ 하차 결정 “코로나19 영향”
유승호, 영화 ‘소방관’ 하차 결정 “코로나19 영향”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4.01 13:39
  • 수정 2020-04-01 13:39
  • 댓글 0

배우 유승호./한국스포츠경제DB
배우 유승호./한국스포츠경제DB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배우 유승호가 출연을 앞둔 영화 ‘소방관’에서 하차한다.

유승호 측 관계자는 1일 “유승호가 ‘소방관’에 출연하지 않기로 했다”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촬영이 차일피일 미뤄져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곽경택 감독의 신작인 ‘소방관’은 '싸이렌' '리베라 메' 이후 소방관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당초 4월 16일 크랭크인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미뤄지게 됐다.

유승호는 드라마 ‘메모리스트’ 촬영을 끝내고 '소방관'을 준비하기로 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촬영이 미뤄지면서 후속작으로 논의 중인 작품의 일정에도 차질이 생길 것을 우려해 결국 영화에서 하차하게 됐다.

앞서 곽도원, 유재명이 ‘소방관’의 주연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