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자 연합' KCGI, 한진칼 지분 확대… 42.13%→42.74%
'3자 연합' KCGI, 한진칼 지분 확대… 42.13%→42.74%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4.02 10:06
  • 수정 2020-04-02 10:06
  • 댓글 0

왼쪽부터 강성부 KCGI 대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KCGI, 한진그룹, 반도건설 제공
왼쪽부터 강성부 KCGI 대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KCGI, 한진그룹, 반도건설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3자 연합'(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반도건설)의 한 축인 KCGI가 한진그룹 지주사 한진칼 지분을 확대했다.

한진칼은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KCGI가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한진칼 주식 총 36만5370주를 장내 매수했다고 공시했다. 이로써 KCGI의 한진칼 지분은 19.36%가 됐다. 조 전 부사장 6.49%와 반도건설이 보유한 16.90%를 포함한 '3자 연합' 지분율은 42.74%다.

이같은 움직임은 장기전에 대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의결권 지분 중 소액주주와 기관투자가가 보유하고 있는 지분이 약 25.52%로 추정되기 때문에, 이를 모을 경우 임시 주주총회나 내년 정기 주주총회 때 반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