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영화인연대 “영화산업 벼랑끝..특별지원업종으로 지원해야”
코로나19영화인연대 “영화산업 벼랑끝..특별지원업종으로 지원해야”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4.02 14:30
  • 수정 2020-04-02 14:31
  • 댓글 0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CGV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영난 심화로 28일 부터 직영 극장 116개 가운데 30%에 해당하는 전국 35개 극장 영업 중단 조치를 내렸다./연합뉴스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CGV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영난 심화로 28일 부터 직영 극장 116개 가운데 30%에 해당하는 전국 35개 극장 영업 중단 조치를 내렸다./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영화단체들이 연합한 코로나19대책영화인연대회의 측이 정부가 지난 1일 발표한 영화업계 지원 대책을 비판하며 직접적인 대안을 제시했다.

연대회의 측은 2일 “영화산업 전체 매출의 약 80%를 차지하는 극장 30%가 관객 감소를 이기지 못하고 문을 닫았다. 영화산업의 붕괴는 이미 초읽기에 들어갔다”며 “정부는 여전히 기다리라고만 한다. 심장이 멈춰 당장 심폐소생술이 필요한 중환자에게 체온만 재고 있다”라고 정부의 대응을 비판했다.

이어 “지난 성명에서 영화산업의 특별지원업종 선정과 금융 지원, 영화발전기금을 통한 신속하고 직접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영화업계 스스로가 만들어 놓은 영화발전기금만이라도 신속하게 투입하여 고사 직전인 산업에 숨통을 틔워달라는 요구였다”라며 “1일 자로 발표된 대책에 영화업계가 포함되었다는 것은 고무적이다. 하지만 대책이라고 나온 내용은 여전히 뜬구름이다. 골든타임은 속절없이 흘러가는데 실질적인 대책은 보이지 않는다. 이에 우리는 직접적인 대책을 제안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영화발전기금(티켓 가격의 3%) 한시 감면, 개봉 연기·취소된 영화 20편에 대한 마케팅 지원, 영세상영관 200여 극장에 영화상영 기획전 운영 지원, 코로나19로 제작이 중단된 한국영화 20여 편에 제작지원금 지원, 단기 실업 상태에 놓인 현장 영화인 400여 명에게 직업훈련수당 지원,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관람객에게 할인권 100만 장 제공 등의 긴급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연대회의는 ▲영화관련업 특별지원업종 즉각 지정 ▲금융지원 문탁 낮춰 극장 유동성 확보 지원 ▲영화발전기금 징수를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면제 ▲기획재정부는 영화발전기금 용도를 즉각 변경,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영화업계 긴급지원자금으로 선집행할 수 있도록 절차 간소화 ▲개봉 무기한 연기로 도산 직전에 처한 영화 관련 업체들에 인건비 직접 지원 ▲영화인 생계비 지원 ▲제작비 상승분에 대한 모태펀드의 추가 투자 등을 요구했다.

연대회의에는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한국영화감독조합, 영화단체연대회의, 영화수입배급사협회, 한국상영관협회, 한국영화마케팅사협회, 여성영화인모임, 한국영화디지털유통협회,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예술영화관협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씨네Q, NEW,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한국독립영화협회,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 키다리이엔티 등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