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빅스비'에 강소라·김소현 등 셀럽 보이스 나온다
삼성전자 '빅스비'에 강소라·김소현 등 셀럽 보이스 나온다
  • 고혜진 수습기자
  • 승인 2020.04.02 17:17
  • 수정 2020-04-02 17:17
  • 댓글 0

갤럭시 스마트폰·스피커서 사용 가능, AI 기술로 목소리 구현

 

삼성전자, 빅스비 셀럽 보이스 도입.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빅스비 셀럽 보이스 도입. /삼성전자 제공

[한스경제=고혜진 수습기자] 유명 연예인의 목소리를 갤럭시 스마트폰에서도 들을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는 사용자들이 인공지능(AI) 음성 비서와 친근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빅스비 셀럽 보이스’를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빅스비 셀럽 보이스는 음성 비서 빅스비 음성을 유명인의 목소리로 설정할 수 있는 기능이다. 배우 강소라·김소현·김예원이 작업에 참여했다. 세 배우 외에도 다른 유명인을 추가해 나갈 계획이다.

해당 기능은 텍스트 음성 변환(TTS) 기술을 통해 구현했다. 이는 컴퓨터 프로그램을 통해 텍스트를 음성으로 변환해내는 기술로 사전 녹음된 유명인의 목소리를 활용한다.

과거에는 음성 서비스가 끊어 말하듯 부자연스러운 기계음으로 출력됐지만, 최근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뉴럴(Neural) TTS 기술을 개발해 자연스러운 음성을 만들어냈다.

설정 방법은 ‘빅스비’ 설정 페이지에 들어가 ‘언어 및 음성 스타일’ 항목을 누르면 음성 스타일 메뉴에서 셀럽 목소리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삼성전자 측은 “빅스비 셀럽 보이스를 갤럭시 스마트폰과 스피커에서 사용할 수 있고 모든 기기에 해당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며 “다만 연내에 일부 서비스가 유료로 전환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