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코로나19’ 치료제 적용 임상시험 추진
질본, ‘코로나19’ 치료제 적용 임상시험 추진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4.03 09:10
  • 수정 2020-04-03 09:10
  • 댓글 0

국가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 기본 운영계획 수립…감염병 컨트롤타워 비전 제시
오송 질병관리본부
오송 질병관리본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말라리아 치료제와 에이즈 치료제 등이 ‘코로나19’ 밀접 접촉자에 대한 예방 약물로 사용 가능한지에 대한 임상시험이 진행된다.

3일 질병관리본부(질본) 국립보건연구원에 따르면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해 확보한 예산을 활용해 이 같은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추경 이후 국립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연구와 신종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국가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 기본 운영계획을 수립했다.

이번에 추진되는 연구는 약물재창출 연구로 제시된 치료 약물효능 확인을 위한 임상시험, 확진자의 항체생성과 감염력을 확인할 수 있는 항체 진단제 개발, 코로나19 유행 전파특성에 관한 역학적 연구, 범부처 국가 감염병 연구조직의 컨트롤타워 강화를 위한 국가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 기본 운영계획 수립 등으로 구성됐다.

임상시험에 사용되는 약물 중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말라리아 치료제로 개발됐으나, 이번 임상시험에서는 코로나19 밀접 접촉자를 대상으로 선제적 예방효과를 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인간 면역결핍 바이러스(HIV) 치료제인 칼레트라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병합해 경증환자에서의 바이러스 차단 효과도 분석할 예정이다.

이번 임상시험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시험계획 승인(Investigational New Drug, IND) 또는 과제 공모 기간 내 IND를 신청 중인 약물과 회복기 환자 혈장을 치료에 적용하는 연구에 한정해 진행할 예정이다.

또 국립보건연구원은 국가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 기본 운영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가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를 통해 국가 감염병 연구·개발 컨트롤타워 역할의 비전을 제시하고 향후 코로나19 사태와 같은 국가보건안보를 위협하는 신종감염병에 대한 선제적·능동적 대응 기반을 확립할 방침이다.

김성순 국립보건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장은 "이번 연구과제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의 치료와 바이러스의 차단 등 의료·방역 현장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는 유용한 결과가 도출될 수 있게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