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연되는 저축은행 저금리 대출...서민은 어디로?
지연되는 저축은행 저금리 대출...서민은 어디로?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4.03 15:01
  • 수정 2020-04-03 17:20
  • 댓글 0

기존대출·신용등급 상관없지만 출시 요원
서울신보, 코로나 특례 보증에 주력할 것
출시 지연에 중·저신용자 갈 곳 잃어
저축은행 저금리 대출 상품 출시가 지연되면서 긴급 자금이 필요한 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래픽 김민경기자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우산이 돼 줄 것으로 기대되던 저축은행 저금리 대출 상품이 출시가 지연되고 있다. 이로 인해 긴급자금이 필요한 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다. 

3일 저축은행 업계에 따르면 저축은행들은 지난달 서울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5%대 저금리 대출을 공급할 예정이었으나 이 상품의 출시는 요원해졌다.

SBI저축은행과 OK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 등이 각각 10억원, 금융지주 산하 저축은행 등이 20억원을 부담하고 서울신용보증재단(서울신보)이 12배수를 보증해 총 600억원 규모로 공급하려던 계획에 차질이 생겨서다. 

계획에 차질이 생긴 이유는 서울신보가 코로나19 특례 보증에 주력하면서 저축은행의 저금리 대출 출시를 후순위로 밀어내서다. 

서울신보는 소상공인진흥센터와 신한·KB국민·우리·하나은행 등 14개 시중은행에서 판매되는 연 1.5% 금리의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초저금리 대출’에 주력하겠다는 방침이다. 

많은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은 초저금리 대출을 신청할 때 신용등급이 낮다는 이유와 기존대출이 있다는 이유로 대출을 거절당하는데 이들을 외면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초저금리 대출을 받을 때 기존 대출 연체나 세금 체납이 없어야 기회가 생겨 정작 어려운 사람은 대출이 불가하다는 것이다. 

코로나19가 확산한 올해 1~3월중 연체가 발생했더라도 신청일을 기준으로 모든 금융회사의 연체를 해소하면 지원대상이 되는 부분에 대해서도 서민들을 우롱한 것이라는 성토도 있다.   

저축은행 저금리 대출은 초저금리 대출에 비해 금리는 높지만, 신용등급 조건이나 기존 대출 여부 등에 제약이 없고 기존 고금리 대출을 갈아타기 위한 대환대출이 가능하다. 

중·저신용자가 이용하는 정책금융상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금리로 책정된 저축은행의 저금리 대출 출시가 지연되면서 서민들의 이자 부담이 커졌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정책금융상품 중 하나인 자영업자 햇살론의 경우 금리가 10.5% 내외 수준으로 다소 높다. 연 소득 3500만원 이하 또는 연 소득 4500만원 이하이면서 신용등급이 6~10등급인 차주가 대상으로 대출한도가 운영자금 2000만원, 창업자금 5000만원이다.

또 다른 정책금융상품인 사잇돌대출은 연 금리가 6~10%다. 4~10등급 중·저신용자에게 공급하는 상품으로 사업자의 경우 1년 이상 사업을 영위하거나 연 소득 1200만원 이상인 차주가 대상이다. 1인당 최대 2000만원까지 대출 가능하다. 

서울신보 관계자는 “저축은행중앙회와 저축은행 저금리 대출 상품 재원협의를 완결한 상태였으나 코로나19로 상품 출시가 지연되고 있다”며 “코로나19 초저금리 대출 조건이 완화되면서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저축은행 저금리 대출은 후순위로 밀렸다”고 말했다. 

저축은행중앙회 관계자는 “서민금융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하기 위해 저금리 대출 상품 출시를 기획했다”며 “코로나19로 서울신보의 업무가 과다한 상황이라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어 “저축은행중앙회 단독으로 저금리 대출을 출시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기에 서울신보의 보증을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저축은행업계는 저금리 대출이 출시되면 서민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는 모습이다. 이 관계자는 “업계가 출시하려는 저금리 대출이 코로나19로 사업에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저축은행의 이미지 개선이나 역할 등에 대해 조금은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축은행의 저금리 대출 출시가 지연되면서 서민들이 갈 곳을 잃었다./연합뉴스
저축은행의 저금리 대출 출시가 지연되면서 서민들이 갈 곳을 잃었다./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