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시즌 첫 메이저대회도 취소
KLPGA,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시즌 첫 메이저대회도 취소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4.04 00:11
  • 수정 2020-04-04 00:11
  • 댓글 0

2019시즌 KLPGA 챔피언십 우승자 최혜진의 모습. /KLPGA 제공
2019시즌 KLPGA 챔피언십 우승자 최혜진의 모습. /KLPG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첫 번째 메이저 대회인 크리스F&C KLPGA챔피언십이 전격 취소됐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는 오는 30일부터 나흘 동안 열릴 예정이던 KLPGA 챔피언십과 5월 8일부터 10일까지 열리려던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 등 총 2개 대회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탓에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3일 전했다.

KLPGA는 올해 들어 코로나19 확산으로 여태까지 한 번도 대회를 열지 못했다.

협회는 2개 대회 타이틀 스폰서인 크리스F&C, 교촌F&B와 논의한 결과, 선수와 대회 관계자 및 골프 팬들의 건강과 안전이 우려돼 취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