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규정 유지 결정… 1997년생 출전 현실화 가능성
FIFA,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규정 유지 결정… 1997년생 출전 현실화 가능성
  • 이상빈 기자
  • 승인 2020.04.04 11:12
  • 수정 2020-04-05 12:52
  • 댓글 0

실무그룹 회의에서 규정 유지 계획 밝혀
 2020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화두로 떠오른 남자축구 1997년생 출전 허용 방안이 마침내 통과 조짐을 보인다. /FIFA Media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2020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화두로 떠오른 남자축구 1997년생 출전 허용 방안이 마침내 통과 조짐을 보인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대응하기 위해 꾸린 실무 그룹 첫 번째 회의 결과를 4일(이하 한국 시각) 공식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사무총장, 각 대륙 연맹 관계자가 참여한 실무 그룹 회의에서 논의한 사안은 남녀 A매치 일정, FIFA 주관 대회 일정과 함께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규정이었다.

실무 그룹은 가장 이목이 쏠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출전 선수 규정과 관련해 “기존대로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존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최종 엔트리 선발 규정은 ‘1997년 1월 1일 이후 출생 선수와 여기에 해당하지 않는 3명의 선수로 구성한다’는 것이다.

FIFA가 실무 그룹 회의 결과를 최종 채택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의를 마치면 이듬해 만 24세가 되는 1997년생 선수들도 도쿄올림픽 본선을 누빌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