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싱어송라이터 빌 위더스 별세, 심장 합병증
美 싱어송라이터 빌 위더스 별세, 심장 합병증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4.04 15:17
  • 수정 2020-04-04 15:17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미국 싱어송라이터 빌 위더스가 심장 합병증으로 별세했다. 향년 81세.

3일(현지시간) AP통신은 위더스 가족의 말을 인용해 빌 위더스가 지난달 30일 로스앤젤레스(LA)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빌 위더스 가족은 성명서에서 “고인은 가사와 노래로 사람들에게 솔직하게 말했고, 그들을 서로 연결했다”며 “어려운 시기에 고인의 음악이 위로와 즐거움을 선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빌 위더스는 1970년대 ‘린 온 미’를 비롯해 ‘에인트 노 선샤인’(Ain't No Sunshine), ‘러블리 데이’(Lovely Day), ‘저스트 더 투 오브 어스’(Just the Two of Us) 등 많은 명곡을 남겼다.

생전 그래미 ‘베스트 R&B 송’ 상을 세 번 받았으며 지난 2015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Rock and Roll Hall of Fame)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