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타격입은 자영업자ㆍ특수고용자도 지원
코로나에 타격입은 자영업자ㆍ특수고용자도 지원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4.07 09:20
  • 수정 2020-04-07 09:58
  • 댓글 0

택배ㆍ대리운전ㆍ학습지교사ㆍ보험설계사ㆍ골프장 캐디 등
무급휴직·소득상실 위기상황 인정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정부의 긴급지원금 대상에 ‘코로나19’ 여파로 소득이 급감한 저소득 근로자와 자영업자, 프리랜서 및 특수형태 고용 노동자(이하 특고노동자)가 추가됐다. 특고노동자에는 다른 사람의 사업을 위해 자신의 노무를 제공하는 사람으로 택배기사, 대리운전 기사, 학습지 교사, 보험설계사, 골프장 캐디 등이 포함된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무급휴직 등을 받거나 소득이 급감한 경우를 위기상황으로 인정해 저소득 위기가구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내용의 ‘위기상황으로 인정하는 사유’를 일부 개정,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개정안은 코로나19 여파로 가구의 주소득자 또는 부소득자가 무급휴직 등으로 소득을 상실한 경우, 자영업자와 프리랜서 및 특고노동자가 소득이 급격히 감소한 경우 긴급지원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에서 최대한 많은 저소득가구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긴급복지지원제도 기준을 대폭 낮췄다.

긴급복지지원제도는 생계를 책임지는 주요 소득자가 사망·가출하거나 화재 등으로 거주지에서 생활하기 곤란해지는 등 가정 내 위기 상황이 발생한 저소득층에게 생계 유지비 등을 신속 지원하는 제도다.

긴급복지 지원 기준은 중위소득 75%(4인 가구 기준 월 346만원)이며, 금융재산은 500만 원 이하(주거 지원은 700만 원 이하)다. 중위소득이란 국내 가구를 소득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가구의 소득을 말한다. 일반재산 기준(지방세법에 의한 토지, 건축물, 주택, 자동차 등)은 대도시 1억8800만원, 중소도시 1억1800만원, 농어촌 1억100만원이다.

긴급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신청 후 2일 이내 생계·주거·의료 등 지원을 받을 수 있다. 4인 가구 기준 △생계지원 최대 6개월간 월 123만원 △의료지원 1회당 최대 300만원(최대 2회 지원) △해산비 지원금액 70만원 △장제비 지원금액 80만원이다. 교육 지원비, 동절기 연료비 등도 가구 상황에 따라 지원받을 수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저소득 근로자, 자영업자,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및 프리랜서 등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무급휴직 등을 받거나 소득이 급격하게 감소한 경우를 위기상황으로 인정함으로써 저소득 위기가구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