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사태' 코오롱생명과학 이사 "공소 자체가 오류"
'인보사 사태' 코오롱생명과학 이사 "공소 자체가 오류"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4.07 15:27
  • 수정 2020-04-07 15:27
  • 댓글 0

조모 코오롱생명과학 이사. /연합뉴스
조모 코오롱생명과학 이사. /연합뉴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재판을 받고 있는 코오롱생명과학 이사가 혐의를 재차 부인했다.

코오롱생명과학 이사 조모씨 측 변호인은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조씨의 위계공무집행방해·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보조금법 위반 등 사건 첫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하고 무죄를 주장한다"고 밝혔다.

조씨 변호인은 "위계공무집행방해와 관련해 검사가 주장한 실험 결과 삭제 등은 모두 객관적 사실에 반한다"며 "인보사의 안정성을 이해하려면 여러 성분을 구분하는 것이 핵심인데 검사가 이를 혼동했고, 그 오류로 인해 공소가 제기됐다"고 밝혔다.

이어 "보조금법 위반 부분도 검찰이 문제 삼는 기망 및 보조금 수급 행위가 없었다"며 "조씨가 임상 단계에 관한 서류들을 조작·왜곡한 것이 아니라 국책 과제 담당이 관련 자료를 하나로 달라고 요구해 이를 발췌해서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위 자료를 통해 2015년 10월 정부의 글로벌 첨단바이오의약품 기술개발 사업자로 선정돼 3년간 82억원의 보조금을 받은 혐의도 있다.

인보사 성분이 승인받은 것과 다르다는 것을 알면서도 다시 식약처장의 승인을 받지 않은 채 임상 시험을 하고, 품목 허가 업무 등에서 도움을 받고자 현재 퇴직한 식약처 연구관에게 금품 및 자문 기회를 제공한 혐의도 적용됐다.

한편, 허위 광고 혐의(약사법 위반)로 함께 기소된 코오롱 바이오신약연구소장 김모씨 측도 혐의를 전부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