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비대면 계좌 급증...개인투자자 3명 중 1명은 삼성전자 매수
코로나19로 비대면 계좌 급증...개인투자자 3명 중 1명은 삼성전자 매수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4.08 10:14
  • 수정 2020-04-08 10:14
  • 댓글 0

지난 1분기 코로나19 여파로 개인 투자자들의 비대면 계좌 개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픽사베이 제공
지난 1분기 코로나19 여파로 개인 투자자들의 비대면 계좌 개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픽사베이 제공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지난 1분기 코로나19 여파로 개인 투자자들의 비대면 계좌 개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개인들은 삼성전자를 집중적으로 매수한 것으로 분석됐다.

신한금융투자는 지난 1분기 비대면 계좌 개설이 전년 동기 대비 3.2배 가량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또한 지난 3월의 비대면 계좌 개설 건수는 1월 대비 3.5배 증가했다.

신한금융투자 빅데이터센터에 따르면, 계좌를 개설한 고객의 연령대는 20대가 32%, 30대가 28%였으며 40대와 50대도 각각 비대면 계좌 개설 투자자의 22%, 11%를 차지했다.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2019년 1분기 대비 비대면 계좌개설이 3배 가량 증가해 비대면 계좌 개설에 대한 관심은 연령 구분 없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변동성 확대에 개인 투자자들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판단이다. 

계좌 개설 후 평균 매수 금액은 20대가 1838만원, 40대 4090만원, 60대 고객의 경우 5365만원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채널로 계좌를 개설한 후 주식을 매수한 평균 매수금액은 2981만원이었다. 

매수 금액을 구간별로 나누면 500만원 이하 매수한 고객이 62%, 500만원 이상 1000만원 매수한 고객은 11.38%, 1000만원에서 5000만원을 매수한 고객은 18%로 나타났다. 또한 비대면으로 계좌를 개설하고 1억원 이상 매수한 고객도 5% 가까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계좌 개설 후 최초로 매수한 종목은 전 연령대에서 삼성전자의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금융투자에서 비대면으로 계좌를 개설한 고객 중 3명 중 1명(32.6%)가 삼성전자(우선주 포함)를 최초로 매수했으며 그 외에도 신한지주, 현대차 등에 관심을 나타냈다.

매수대금 상위 종목을 살펴보면 전 연령대에서 삼성전자를 가장 많이 매수했으며 그 외 코덱스200선물인버스2X, 씨젠, 코덱스 레버리지, 삼성전자 우선주의 순으로 매수대금이 집중됐다. 투자자들은 시장의 급락에 혼란스러워하기 보다는 우량주와 ETF, 코로나19 관련주를 통한 다양한 시장 대응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박재구 신한금융투자 빅데이터센터장은 “금융위기 당시 시장상황에 대해 직접 경험하거나 사례를 학습한 투자자들이 시장 변동성 확대를 투자의 기회로 판단하고 있다”며 “투자자들이 편리하게 매매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를 활용한 거래 유형 및 종목 분석 등 앞선 투자 정보와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