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백남준 아트센터, 기획전 '침묵의 미래' 온라인 전시
경기문화재단 백남준 아트센터, 기획전 '침묵의 미래' 온라인 전시
  • 최정용 기자
  • 승인 2020.04.08 13:46
  • 수정 2020-04-08 13:46
  • 댓글 0

[한스경제=최정용 기자] 경기문화재단 백남준아트센터는 2020년 첫 기획전시인 ‘침묵의 미래 : 하나의 언어가 사라진 순간(The Future of Silence: When your tongue vanishes)’을 8일부터 백남준아트센터 홈페이지(njpartcenter.kr)에서 공개한다.

경기문화재단 백남준아트센터는 2020년 첫 기획전시인 ‘침묵의 미래 : 하나의 언어가 사라진 순간(The Future of Silence: When your tongue vanishes)’을 8일부터 온라인으로 공개한다./사진=백남준 아트센터
경기문화재단 백남준아트센터는 2020년 첫 기획전시인 ‘침묵의 미래 : 하나의 언어가 사라진 순간(The Future of Silence: When your tongue vanishes)’을 8일부터 온라인으로 공개한다./사진=백남준 아트센터

이번 전시는 2월 27일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예방 및 관람객 안전을 위해 2월 24일부터 아트센터가 임시 휴관하면서 관객과의 만남이 무산됐다. 백남준아트센터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시민들의 지친 마음에 예술이 힘을 보탤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전시를 온라인에서 먼저 소개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기획전은 소설가 김애란의 단편소설 ‘침묵의 미래’에서 포착한 질문을 단초로 말과 글이면서 신체이자 정령, 실체이자 관념, 그리고 체제이자 문화인 언어를 들여다본다. 동시에 지배 언어가 낳는 계급과 소외, 생존 도구로서 인권과 직결된 언어의 힘을 시각예술로 제시한다. 전시는 일상에 서서히 스며든 언어 양극화와 연동한 문제들을 환기함으로써 눈에 보이지 않는 언어의 힘과 다양성을 새로이 바라보게 한다.

기획전에는 한국은 물론 미국 뉴욕,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레바논 베이루트 등 다양한 지역에서 참여한 작가 8명의 영상 8점, 설치 3점, 총 11점의 작업이 전시된다.

김우진, 로렌스 아부 함단, 제시 천, 이주호 & 이주승, 안젤리카 메시티, 염지혜, 로렌스 렉 등이 그들이다.

한편, 백남준아트센터는 현재 잠정 휴관중이며 코로나19 안정화 추이에 따라 재개관시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