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거래액 6조4000억원 돌파…전년 대비 18.5% ↑
위메프, 거래액 6조4000억원 돌파…전년 대비 18.5% ↑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4.08 15:33
  • 수정 2020-04-08 15:33
  • 댓글 0

6년새 9배 급성장...지난해 매출 4653억원
완전자본잠식 해소..안정적 재무상태 구축
위메프 사옥 / 위메프 제공
위메프 사옥 / 위메프 제공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위메프가 거래액 '6조'를 넘어서며 이커머스 강자의 역할을 굳건히 했다.

8일 위메프는 지난해 연간 거래액이 전년 대비 18.5% 증가한 6조4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6년 전인 2013년 거래액 7000억원에서 9배 가까이 가파르게 성장한 수치다.

거래액뿐만 아니라 매출액도 2018년 4294억원보다 8.4% 늘어난 4653억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8월 중개업인 오픈마켓으로 전환한 이후 ‘신규 파트너사 지원 프로그램’ 등 상생 활동을 통해 판매수수료 매출은 전년 대비 14.3% 성장한 3455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영업적자도 늘었다. 지난 2018년 390억원의 영업적자에서 지난해 757억원으로 적자가 90%이상 증가했다. 위메프는 플랫폼 광고 증가와 이벤트 진행 확대 등을 적자액 증가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올 한해 실적도 기대해볼 만 하다. 지난해 연말 위메프는 370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해 자본 총계가 플러스로 전환한 뒤 완전자본잠식을 해소했다. 위메프는 투자금을 기반으로 우수 인력 충원, 신규 파트너사에 대한 수수료 인하 및 빠른 정산 지원 등 지속성장을 위한 발판을 만들었다. 올해 3월 기준 위메프 종업원 수는 1874명으로 2018년 대비 5.5% 늘었고, 파트너사도 32% 증가했다.

위메프는 올해도 거래액 두 자릿수 성장을 목표로 질적 성장을 이어간다. 위메프는 신규 파트너사 대거 유치, MD 1000명 채용, 플랫폼 업그레이드 등 공격적 투자를 통해 기존 상품시장과 롱테일’(Long Tail) 시장에서 영향력을 한층 더 강화한다는 의지다.

위메프 박은상 대표는 “위메프의 가격 경쟁력에 더욱 다양한 상품군을 확보해 고객의 돈과 시간을 아끼는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 많은 중소 파트너사들이 위메프와 함께 부자로 성공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한 공격적 투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