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향 측, 음원 사재기 논란에 "애꿎은 가수 피해봐선 안 돼" [전문]
소향 측, 음원 사재기 논란에 "애꿎은 가수 피해봐선 안 돼" [전문]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4.09 10:05
  • 수정 2020-04-09 10:05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가수 소향이 음원 사재기 논란을 해명했다.

소속사 준뮤직 Ent.는 8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민의당 김근태 비례대표 후보가 주장한 '음원 순위 조작'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날 앞서 김근태 의원은 가요계 음원 사재기 논란을 저격하며 여러 가수들의 실명을 거론했다. 이 가운데 소향이 포한돼 있었다.

준뮤직 Ent. 관계자는 "음원 사재기는 결코 있어서는 안 될 불법이고 당연히 근절돼야 합니다. 그러나 잘못된 정보로 인하여 애꿎은 가수가 피해를 보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면서 "본 건과 관련하여 계속해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일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법적 대응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음원 사재기 논란에 대한 소향 측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가수 소향의 소속사 준뮤직 Ent. 입니다. 

 

금일 국민의당 김근태 비례대표 후보가 주장한 '음원 순위 조작’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당사는 아티스트 음원과 관련하여 그 어떤 조작을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이 없습니다.

 

음원 사재기는 결코 있어서는 안 될 불법이고, 당연히 근절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잘못된 정보로 인하여 애꿎은 가수가 피해를 보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다시 한번 당사 아티스트 관련하여 불법 사재기 및 음원 순위 조작을 시도한 일이 없었음을 말씀드립니다. 본 건과 관련하여 계속해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일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법적 대응 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사진=OS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