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충돌회피 항해지원 시스템 적용 성공
현대중공업, 충돌회피 항해지원 시스템 적용 성공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4.09 14:14
  • 수정 2020-04-09 14:14
  • 댓글 0

자율운항 선박 시장 선점 가속도 붙을듯
현대중공업그룹은 25만톤 규모 SK해운 벌크선에 첨단 항해지원시스템 ‘하이나스’를 탑재했다. /현대중공업 제공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은 대형 선박에 자율운항 핵심 기술을 성공적으로 적용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5만톤 규모 SK해운 벌크선에 첨단 항해지원시스템 ‘하이나스’를 탑재했다. 하이나스는 현대중공업그룹이 카이스트와 공동 개발한 항해지원시스템이다.

인공지능이 선박 카메라를 분석해 주변 선박과 충돌위험성을 판단하고 이를 증강현실(AR)을 통해 항해자에게 알려준다. 야간항해, 짙은 해무 상황에서도 적외선 카메라로 장애물 위치나 속도 정보를 종합 분석한다.

실제 운항 중인 대형선박에 자율운항 보조기술이 적용된 것은 세계 최초라고 알려졌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기존에 구축돼있는 스마트선박 기술에 하이나스를 추가해 자율운항 선박 시장 선점에 한 발 더 다가서게됐다.

지난 2017년에는 선박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최적 운항 경로를 제공하는 선박용 사물인터넷 플랫폼 ‘통합스마트십솔루션’을 개발해 지금까지 150척 이상을 수주받았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이접안지원시스템’도 개발을 마쳤다고 말했다. 해당시스템은 선박  이?접안 시 카메라를 통해 주변을 한 눈에 보여주는 시스템이다.

SK해운 관계자는 "선박 관련 사고는 큰 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자율운항 보조기술로 선박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높여 안정적인 수송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